Sicko(2007)

미국영화계에서 가장 급진적인 영화감독 중 하나인 Michael Moore 의 최신작. 전작에서 미국의 총기소유의 자유에 대해 비판을 가했던 Michael 이 이번에는 미국의 의료시스템에 메스를 가했다. 가장 부유한 나라이면서도 열악하고 냉혹한 의료시스템을 갖춘 모순을 지닌 이 나라에 도대체 무엇이 잘못 되었는지를 설명하고 그 대안을 제시하고 있다.

Michael 은 현재까지도 오천만 명 이상의 미국인이 의료보험 혜택을 받지 못하고 있으며 나머지 미국인마저 의료보험 사기업의 냉혹한 치료거부로 인해 제때에 치료받지 못하고 죽어가는 나라가 바로 미국이라고 일갈하고 있다. 그리고 이러한 후진적인 의료시스템의 주범은 바로 이익추구 극대화를 목표로 하는 의료보험 사기업과 이들에게 매수당한 닉슨을 비롯한 수많은 정치인임을 밝히고 있다.

한편 그는 캐나다, 영국, 프랑스, 심지어 쿠바의 의료시스템을 돌아보면서 이들 나라에서 자국민들에게 제공하는 무상의료 시스템을 소개하고 있다. 인간에 대한 최소한의 예의를 ‘자유’라는 미명 하에 ‘사회주의적 정책’이라는 매카시즘의 칼날을 들이대며 짓밟고 있는 나라에서 진정 자유를 누리고 있는 것은 의료보험 사기업과 이들의 뒷돈을 받고 있는 정치인들뿐임을 잘 말해주는 작품이다.

예의 MTV 적인 편집을 통해 심각한 주제에도 웃음을 짓게 하는 여유를 잊지 않고 있다. 다만 의료현실의 대비에 지나치게 치중한 나머지 무상의료를 제공하는 나라들의 재원마련 등 시스템의 해부 등에는 소홀한 측면이 있다.

* 기왕에 의료를 소재로 영화도 찍었으니만큼 Michael Moore 본인의 건강도 생각하여 살을 좀 뺏으면 하는 바람이 있다.

** 한편 그는 영화후반부 관타나모를 간다는 핑계로 (매우 의도적이게도) 쿠바에 미국인 환자들을 데리고 가서 쿠바의 병원 서비스를 받는다. 최근 미재무부는 그의 쿠바 방문이 미국인의 공산주의 국가 방문을 금지하고 있는 규정을 위반하였다고 보고 (매우 속보이게도) 그를 소환조사하기로 했다고 한다. 그럼 미국인은 중국도 못 가나?

*** 얼마전 미국의 리뷰 사이트 zmag이 분석한 바에 따르면 힐러리클링턴, 오바마를 포함한 민주당의 대선주자들은 어느 하나 의료개혁 프로그램을 제시하지 않았다고 한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