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재범 단상

박재범을 비롯하여 한국 대중문화계에서 활동하는 재외교포들은 거의 예외 없이 재미교포다. 재외교포 출신의 연예인 중 1세대라 할 수 있는 이현우에서부터, 박정운, 유승준, 지누션, 다니엘 헤니 등 허다한 교포 연예인들이 모두 미국에서 태어났거나 자란 이들이다. 몇몇 소수의 예외라면 남미음악을 선보였던 임병수나 필리핀 국민가수로 2NE1에 합류한 산다라박 정도다.

이는 당연한 이치다. 한국의 대중문화는 전 세계 대다수의 나라가 그렇듯 영미권의 문화, 특히 미국의 대중문화를 답습하고 있다. 한국전쟁 이후 주한미군부대에 재즈가 선보인 이후에 미국의 대중문화가 체제에 위협적이지 않는 한은, 미국의 대중문화는 거의 무비판적으로 수용되어 왔다. 그러니 어려서부터 미국의 대중문화를 한국의 대중문화에 한수 가르쳐줄 감수성을 지닌 ‘황색의’ 본토인(!)들이 득세하는 것은 당연하다.

같은 랩을 해도 뭔가 본토스러운 영어랩을 해주고 미쿡의 어디에서 청소년 시절을 보냈다는 신비감이 결합되면서 한국의 연예기획사는 마치 겉멋들은 레스토랑이 내용도 알 수 없는 영미권의 하드커버 도서로 벽면을 장식하듯이, 교포들을 수입하여 문화 아이콘으로 키워왔다. 나중에는 한국토종이어도 미국에서 온 것인 양 미국식 이름을 붙였다. 본명이 ‘순자’거나 말거나. 영어를 할 수 있거나 말거나.

재미교포라는 지위가 우리나라에서 일단 다른 나라 출신의 교포보다 – 특히나 연변출신 등 구공산권 교포들 – 우월적 지위에 있음은 분명한 사실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들 역시 한국의 내셔널리즘의 프레임에 휘말리면 – 그들 스스로가 자초한 측면도 부정할 수 없지만 – 차별을 감내해야 하는 외국인으로 분류된다. 군대 안 가려고 미국시민권 획득했다는 혐의를 받고 추방당한 유승준이 대표적이다.

서구적 대중문화 풍토와 별개로 단일민족이라는 신화에 대한 문화적 배타성이 남다른 한국 땅에서 군대 안간 유승준이나 한국인이 싫다고 한 박재범은, 이제 시커먼 피부에 인쇄소에서 일하는 제3세계 이주노동자의 지위로 전락하였다. 연예기획사의 입장에서도 선진외국 출신이 아닌 국외자 내지는 배신자로 분류된 이주노동자를 잡아둘 이유가 없다.

그렇게 우리 대중문화계는 서구, 특히 미국의 문화 코드를 부러워하는 마음으로 소비하면서도 그 문화노동자들은 한국의 배타적 민족성을 수용하여야 한다는 이중적인 기준을 가진 소비자들을 거느리고 있다. 그래서 연예계 종사자들은 여타 사고방식은 굉장히 쿨하고 서구적이면서도 술잔 받을 때나 군대 갈 때쯤 되면 된장 냄새 진하게 날 정도로 한국스러운 토종으로 돌변해야 한다. 연예기획사는 춤이나 가창력 이전에 그걸 가르쳐야 할 것 같다.

이 사건과 관련하여 SNS의 부작용에 대해서는 ‘SNS 이용자들을 위한 팁 하나’를 참고하실 것.

15 thoughts on “박재범 단상

  1. 댕글댕글파파

    참 우습더군요…
    한국사람이 한국 욕하는 건 괜찮은데 외국사람이 한국 욕하는건 절대 용서할 수 없다란 희한한 논리를 가진 사람들…..

    Reply
    1. 사이코

      그건 논리는 아니쟌아요? 그냥 기분이 그렇다는 거 아닌가요? 저도 그게 ‘논리’라면 우습지만 그렇게 느낀다면… 저도 이해할 수 있을 것 같은데요?

      Reply
    2. RedPain

      전라도 사람이 전라도 욕하는 것과 경상도 사람이 전라도 욕하는 것은 완전히 다른 문제입니다.

      Reply
  2. 의식과 환경의 구석구석에 미국과 일본,영국에 대한 흠모가 배어있죠.
    반대로 보다 진한 색깔의 피부에 대한( 보다 가난한 국가 및 그 국민에
    대해서는) 멸시와 천대 또한 같은 양으로 존재 하는 듯 합니다.
    후자만이라도 좀 개선 되었으면 하는 바램입니다. 무슨 마름도 아닌데.

    Reply
  3. charmless

    비슷한 형태의 사건들이 주기적이다 싶을 정도로 자주 발생하네요. 배타성이 강한 굴종적 국가주의도 문제지만, 별다른 노력없이 단지 사건과 거리를 둔 채 키보드 앞에 앉아있다는 이유만으로 지니게 된 도덕성이라는 무기를 안전하게 공격할 수 있는 대상인 연예인이나 운동선수 등을 대상으로 집요하고 지독하게 휘둘러대 남을 깎아내리며 자신의 도덕적 우위와 쿨함을 과시하고 흡족해하는 사람들이 징그러워요.

    그 칼 자신들의 삶과 사회적 영역에서도 휘둘러보시지.

    Reply
  4. Pingback: Inkyung Blog

  5. mrnoface

    예능 프로그램에서 재범을 보면 솔직한 것인지, 아니면 타지(?) 생활에 지친 것인지 모르겠지만 별로 열심히 할 마음이 없어 보이거나 대놓고 짜증을 내는 경우가 자주 있더군요. 귀국/탈퇴가 너무 갑작스럽게 결정된 것 같긴 하지만 본인이 저지른 잘못(혹은 실수) 때문에 버티기 힘들어졌다면 어쩔 수 없었겠죠.

    그런데 이 사건을 두고 최근 몇몇 신문들이 국수주의니 배타주의 운운하던데, 그건 정말 아닌 것 같습니다. 다른 사람들 시선을 의식해야만 하는 연예인이라는 사람이 2009년 8월까지 대놓고 한국 욕을 하고 있었다면 다른 것이 아니라 연예 활동을 하기 위한 기본 소양에 문제가 있었다고 봅니다.

    Reply
  6. mrnoface

    제가 잘못 본 것 같군요. 비밀번호를 잘못 적었는지 댓글이 수정되지 않아 다시 남깁니다. http://www.newdaily.co.kr/articles/view/33209 여기 보니 2007년까지 그런 글을 남겼다고 되어 있고요, 접속은 최근까지 했다고 합니다. 어딜 보니 2008년에도 글을 남겼다고 했는데 확실하지 않군요.

    어쨌든 연예 활동 시작한 뒤에는 비하 글을 남기지 않은 것으로 보이는데, 순진한 것인지 생각이 짧았는지 잘 모르겠지만 아무튼 뒷처리가 깔끔하지 못해서 문제가 터진 것으로 보입니다. 불쌍하기도 하고 어려서 그런지 경솔했던 것 같기도 하고…

    그리고 이번 사건을 다룬 대부분의 블로그나 신문 등을 보니 재범이 쓴 원문 번역을 정말 개판으로 해 뒀더군요. Gay나 dope가 한 가지 뜻으로 사용되는 단어가 아닌데도 당연하다는 듯이 동성연애자니 마약이니 하는 번역(?)이 나오는 걸 보면 미쿡 사람이라고 손가락질 하기 전에 미쿡 사람이 미쿡 말을 어떤 의도로 썼는지부터 공부를 하는 것이 좋을 듯 합니다.

    Reply
  7. Pingback: j4blog

  8. ..

    mrnoface님 그렇지 않아요. 2005년 이후로 박재범은 myspace에 접속한 적이없고 최근에 접속 날짜가 표시된건 ‘와일드바니’ 라는 2pm 프로그램에서 자기 비보이 시절 사진 보여준다고 그때 한번 접속했던 겁니다. 그래서 거의 3년만에 들어간 myspace가 최근 접속일이 2009년 8월로 표시되었던 거에요.

    Reply
  9. narsia

    제발…이제그만 박재범군을 용서해 주세요~
    재범군 없이 못살겠습니다…

    Reply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