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y Archives: 인터넷

쓸 만한 어플리케이션 Google Keep 소개


인간은 ‘기록하는 동물’이다. 기록하여 정리하고 그것들을 연결하여 새로운 아이디어를 떠올려서 그 아이디어를 실천하면 ‘창조’가 된다. 그런 의미에서 기록은 발전의 첫걸음이다. 웹이나 모바일에는 수많은 기록용 소프트웨어가 있다. 아래한글이 그렇고 엑셀이 그렇고 몰스킨 다이어리가 그렇다.

스마트폰에도 수많은 기록용 앱이 있다. 아이폰에 순정앱으로 장착된 ‘메모’도 그런 앱 중 하나다. 초기에는 단순하게 텍스트 위주로만 폰에만 저장되어서 다소 불편함이 있었지만 이제는 멀티미디어 저장 기능도 있고 iCloud와 연동이 되는 등의 이점이 추가되어 꽤 쓸 만한 앱이 되었다.

하지만 아쉬운 것은 웹과 연동이 되지 않는다는 점이다. 이런 단점을 커버해주는 기록매체가 유명한 Evernote다. 최근 안 좋은 소식도 들리지만 에버노트는 그 단순한 범용성과 끊임없는 개선 노력을 통해 가장 훌륭한 기록매체가 되었다. 하지만 왠지 조금은 무겁다는 느낌이 드는 것이 사실이다.

순간적으로 떠오르는 그렇지만 휘발성을 가지고 있는 메모를 적기엔 뭔가 부담스럽다. 그런데 이런 묘한 간극을 채워주는 앱이 나온 것 같다. 바로 Google Keep이다. 구글이 만든 것이니 당연하게도 내 구글 계정과 연동하여 저장이 되는 기록 매체다. 앱이나 웹 모두에서 사용할 수 있다.

멀티미디어 기능도 지원한다. 꽤 만족스럽다. 다른 이와 메모 내용을 공유할 수 있달 지 Google Doc에 저장할 수 있달 지 하는 부가기능도 꽤 있다. 개인적으로는 Google Calendar랄지 Evernote와의 호환 기능이 필요한데 아직은 못 찾았다. 어쨌든 이 정도의 기능만으로도 만족스럽다.

영어권 음악의 가사를 제공해주는 앱 소개

팝음악 특히 영어권 대중음악을 들을 때면 가장 난관은 역시 이해하기 어려운 가사다. 물론 가사가 들리지 않아도 흥겨운 멜로디를 즐길 수 있지만, 가사를 알아듣고 또 그 가사의 의미를 이해하면 좀 더 곡에 대한 이해도를 높일 수 있다는 점에서 가사를 이해하는 것이 좋은 음악 감상의 한 방법일 것이다. 스마트폰 어플리케이션 중에서도 가사 서비스를 제공하는 많은 앱이 있어서 스마트폰이나 다른 휴대용 오디오 기기로 음악을 감상하며 가사를 알 수 있다. 그래서 많은 앱 중에서도 개인적으로 애용하는 앱 3개를 소개할까 한다.

먼저 소개할 앱은 SoundHound다. 이 앱은 사실 가사 제공이 주된 서비스가 아니라 우리 주변에서 연주되는 곡들의 제목을 찾아주는 기능이다. 하지만 앱이 검색하여 찾은 곡이나 스마트폰에서 연주되고 있는 곡의 – mp3파일에 한함 – 가사를 제공하는 기능도 갖추고 있다. 특히 연주되고 있는 부분을 박스 처리하여 가사가 스크롤되는 기능을 제공한다는 점이 매력적이다. 단점이라면 데이터베이스가 그렇게 충실하지는 않아 잘 알려지지 않은 곡은 제공이 되지 않는다는 점이다. 유료와 무료 두 종류가 있으니 이용도에 따라 선택하면 된다.(홈페이지)

한편, Lyrically는 데이터베이스가 SoundHound보다 풍부하면서도 무료로 가사 서비스를 제공하는 앱이다. 이 앱도 역시 편리하게도 폰에서 일단 mp3 파일을 재생한 후 이 앱을 열면 앱이 자동으로 가사를 검색하여 준다. 다만 SoundHound처럼 가사 진행 현황을 박스로 처리해주지는 않기 때문에 곡을 주의 깊게 들으며 가사를 찾아야 하는 번거로움은 있다. 하지만 개인적으로 여태 들었던 곡들의 거의 대부분을 검색해주는 풍부한 데이터베이스를 보유하고 있다는 점에서, 가사에 있어서만큼은 SoundHound보다 더 매력적인 앱이다.(다운로드)

사실 영어는 외국어인지라 단어의 뜻은 알아도 문장으로 이해하기 어려운 경우도 있다. 특히 팝음악의 경우에는 시처럼 난해한 비유를 한 곡이랄지 또는 시대적 상황적 맥락을 지닌 곡들도 꽤 많다.1 앞서의 두 개의 앱은 단순히 가사만을 제공하기 때문에 이런 입체적인 이해에는 부족한 면이 있다. 이런 한계를 극복한 앱이 바로 Genius다. 스스로 “천재”라고 칭한 이 거만한 앱은 이용자가 위키피디어처럼 직접 참여하여 가사가 담고 있는 맥락상의 의미를 함께 알려준다. 이런 장점 때문에 개인적으로는 이 앱을 가장 자주 활용하고 있다.(다운로드)

최근에 애용하는 아이폰 앱 몇 개 소개

스마트폰을 쓰다 보니 스마트폰이 없었을 때는 어떻게 일처리를 했나 싶을 정도로 다양한 일들을 스마트폰의 도움을 받아 처리하게 된다. 스스로도 약간의 중독성이 있는 것이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 정도지만 어쨌든 이제 이 괴물은 나를 포함한 많은 현대인의 삶에 자리 잡고 앉아 우리의 생활을 보다 편리하게 만들어주고 있다. 또는 길가는 사람과 부딪히게 한다. 그래서 생각난 글거리인데, 아는 분들은 이미 아시겠지만 개인적으로 애용하는 아이폰 앱 몇 개를 여기에서 공유할까 한다.

Chess Academy for Kids

최근에 다운받아 애용하고 있는 체스 교육용 앱이다. 간절하게는 아니지만 늘 체스를 배우고 싶다는 생각은 어느 정도 하고 있었고 몇 개의 체스 앱을 깔아 배워보려고도 했었다. 하지만 늘 미적거리다 포기하곤 했는데 마침내 이 앱을 통해 게임의 규칙을 확실하게 알게 되었다. 각 기물의 움직임을 예제를 통해 가르쳐주고 과정을 끝내면 폰과 게임도 즐길 수 있다. 익숙해지면 진짜 체스 도구를 구입해 즐길까 하는 생각도 든다.

Persistence

‘천재도 꾸준히 하는 이를 이기지 못한다.’는 말이 있는데, 진짜 있는 격언인가? 아님 내가 지은 말인가? 난 무언가를 꾸준히 할 수 있는 자가 바로 천재라고 생각한다. 이 앱에 일/주/월 단위로 이루어야 할 목표를 입력해두면 – 팔굽혀펴기, 글쓰기, 단어 외우기 등 – 앱이 해당 기간 동안의 목표 달성치를 표시해준다. 목표를 달성하지 못한 항목이 있으면 앱 아이콘 옆에 빨간 동그라미의 숫자가 떠 있어 나를 괴롭힌다.

Inky Mail

스마트폰이 활성화되다 보니 어느새 의사소통수단으로써의 이메일의 역할이 약간은 밀리는 느낌이다. 하지만 여전히 진지한 제안이나 업무상 연락은 이메일을 통해 들어온다. 잉키메일은 당신이 여기저기 만들어놓은, 아직도 써야할 이메일 주소를 한 번에 볼 수 있게 해준다. 이런 유의 앱으로는 Cloud Magic이라는 앱도 있는데 등록할 수 있는 계정의 숫자 제약도 있고 해서 개인적으로는 이 앱이 좋다. 잉키는 제한이 없다.

QEver

에버노트는 한번 써본 이라면 다른 저장수단은 사용하기 어려울 정도로 매력적인 곳이다. 끊임없는 개선과 멋진 디자인 등은 에버노트 사용자 스스로가 자부심을 느끼게 해줄만한 요소다. 문제는 이 에버노트 앱을 스마트폰에서 열 때 무겁게 열린다는 점이다. QEver는 그러한 불편함을 감안해 빨리 열어 저장하고 싶은 글과 그림을 저장할 수 있게 해주는 앱이다. 이런 유의 앱으로 여러 앱을 써봤지만 개인적으로는 이 앱이 최고다.

Mercury Browser

개인적으로는 순정 사파리 앱브라우저를 좋아한다. 하지만 결정적으로 이 브라우저는 GetPocket과 같은 나중에 보기 서비스에 글을 보내지 못한다.(있는데 내가 아직 모르는 것이면 얼른 노하우를 댓글로 달아주시길!) 그래서 선택한 브라우저가 머큐리다. 머큐리의 기능은 이것뿐만이 아니다. 크롬이나 파폭의 북마크와의 동기화 기능, 에버노트 저장기능, 화면 캡처 기능 등 다양한 기능들이 찾기 귀찮을 정도로 빼곡히 들어가 있다.

게시판 대신 게스트북을 설치했습니다

어제 WPBB라는 플러그인을 이용해서 게시판을 설치해봤는데 여러 버그가 많아서 포기하고 대신 게스트북을 설치했습니다. 이 플러그인은 현재까지는 버그가 눈에 뜨이지 않네요. 많이 애용해주세요. 게스트북으로 곧장 가시려면 여기를 클릭 🙂

Barack Obama signs Parliament of Canada guestbook 2-19-09.JPG
Barack Obama signs Parliament of Canada guestbook 2-19-09” by Pete Souzahttp://www.whitehouse.gov/photogallery/working-with-canada/. Licensed under Public domain via Wikimedia Commons.

캐나다 의회에 방문하여 방명록에 서명하고 있는 오바마

YouTube에서 Radiohead의 음악이 사라질지도 모른다

YouTube logo 2013.svg
YouTube logo 2013” by YouTube – http://logos.wikia.com/wiki/YouTube. Licensed under Public domain via Wikimedia Commons.

YouTube의 새로운 스트리밍 서비스 제공 계획 과정에서 인디레이블의 음악이 YouTube에서 사라질 수도 있다는 뉴스가 보도되고 있다. 이는 이제 더 이상 YouTube에서 Adele, Arctic Monkeys, Radiohead, Jack White의 음악을 들을 수 없을지도 모른다는 것을 의미한다. YouTube의 고위 임원은 “다만 시간의 문제”일뿐이라고까지 말하고 있다.

YouTube의 새 서비스는 사람들이 광고 없이 음악을 즐기거나 노래를 다운로드할 수 있는 유료 프리미엄 기능을 제공할 것이라 한다. Spotify나 iTunes가 긴장할만한 서비스다. 회사의 콘텐츠 및 비즈니스 부문 대표인 Robert Kyncl은 “YouTube Music Pass”라 이름 붙여질 것이라는 소문이 도는 이 서비스가 연말쯤 본격 제공될 것이라고 말했다.

문제는 인디레이블을 대변하는 WIN(Worldwide Independent Network)이 새 서비스의 계약 체결 과정에서 자신들이 Sony, 워너, 유니버설과 같은 메이저 레이블에 비해 불리한 계약조건을 강요받았다며 항의하고 있다는 점이다. WIN의 주장에 따르면 YouTube는 WIN이 Spotify 등 유사 서비스로부터 받는 로열티보다 열악한 수준을 제시하고 있다.

그래서 YouTube는 이제 개개고 있는 인디레이블의 음악을 사이트에서 내리겠다고 을러대고 있는 것이다. 이러한 상황에 대해 인디레이블 소속의 가수들도 불만을 쏟아내고 있다. Radiohead의 Thom Yorke는 “그러한 시도가 YouTube 자체에 손상을 입힐 것”이라고 비판했고, Billy Bragg은 “왜 그들이 지금 벌집 통을 열었는지 모르겠다”고 비꼬았다.

Robert Kyncl은 “우리는 100%의 성공률을 원하지만 목적을 달성하지 못할 수도 있다는 것을 알고 있다”며 이미 음악 산업의 약 90%에 해당하는 레이블과 계약을 체결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반면 라이센싱 에이전시 Merlin은 좀 다르게 생각하고 있다. 그들은 인디 레이블이 음악 시장에서의 판매나 스트림에서 차지하는 비율은 32.6%로 추정하고 있다.

YouTube는 2005년 문을 연 이래 고속성장을 거듭하며 독점적인 인터넷 비디오 플랫폼으로 자리 잡았다. 이들의 시장점유율은 전 세계의 유사서비스 중 조회 기준으로 44%(2011년 10월)에 달하는 것으로 추정된다. 2위 업체 Yukou의 점유율 2.3%의 거의 20배다. YouTube는 이런 막강한 점유율을 무기로 인디레이블과의 협상력을 주도하려 하는 것이다.

YouTube, Facebook, Amazon은 각각 다른 성격의 사이트다. 하지만 어찌 보면 그들은 콘텐츠 제공업체나 상거래 사이트라기보다는 일종의 플랫폼이다. YouTube는 비디오를, Facebook은 사람들의 사연을, Amazon은 상품을 늘어놓고 거래하는 터를 제공한 것이다. 인터넷과 모빌에서 한번 주도권을 움켜잡은 플랫폼의 독점력은 쉽게 사라지지 않는다.

이들 업체는 어느새 이런 독점력을 이용해 이득을 보려고 한다. 아마존은 일부 출판사의 상품 선적을 고의로 지연시키고 있다. 페이스북은 사용자의 웹브라우저 사용이력까지 추적하여 마케팅에 활용하려 한다. 사실관계는 더 파악해봐야겠지만 어쨌든 유투브가 협상지연을 이유로 인디레이블의 콘텐츠를 내리겠다는 협박을 하는 것은 우월적 지위 남용에 가깝다.

오래된 오프라인 독점기업에 비하면 아직도 신생업체에 가까운 이런 신산업 “독점”업체1의 비즈니스는 새로운 것이지만 비즈니스 행태는 구태의연한 모습을 보이는 것은 아닌지 염려스럽다. 인터넷 비즈니스란 오프라인의 그것과는 또 다르게 성장함에 있어 소비자들의 자발적인 콘텐츠 생산, 써드파티와의 협업을 통한 공생도 한몫했었음을 잊고 있는 것일까?

가까운 미래에 광고가 내게 말을 걸어 올 것 같다

영화 마이너리티리포트를 보면 미래사회의 재미있는 옥외광고 에피소드를 볼 수 있다. 이 영화에는 누명을 쓰고 도망 다니는 주인공이 거리를 배회하는데 한 옥외광고가 그의 이름을 부르며 그가 좋아할만한 상품을 추천하는 장면이 나온다. 첨단기술에 의해 개인 정보가 기업에 의해서까지 습득되고 상업적 목적에 활용되는 미래를 그린 셈이다.

페이스북은 사용자 컴퓨터에 쿠키를 설치해 웹브라우징 데이터도 수집한다. 페이스북은 이를 통해 사용자가 어떤 웹사이트를 방문하는지, 어떤 모바일 앱을 다운로드 하는지 알 수 있다. [중략] 가령 볼링 관련 웹사이트를 자주 방문하지만 페이스북에서 볼링 관련 콘텐츠에 ‘좋아요’를 누르지 않는 사용자도 이제 곧 볼링 광고를 보게 될 것이란 뜻이다.[페이스북 “사용자 웹브라우징 정보, 광고에 활용하겠다”]

페이스북이 사용자를 대상으로 단순히 자사의 사이트에서의 활동이 아닌 웹브라우저의 활동 내역까지도 파악하여 타깃 마케팅을 하겠다는 이야기다. 이미 ‘좋아요’ 버튼 등을 통해 사용자의 기호를 파악하고 특화된 광고를 제공해오던 페이스북인지라 타깃 마케팅 자체는 별 문제가 아닐 수도 있다. 하지만 웹브라우저 활동 추적은 좀 다른 이야기 같다.

페이스북은 인터넷의 “가두리 양식장”인 자사 사이트에서가 아닌 다른 곳에서의 사용자 활동을 추적하기 위해 액시콤과 데이터로직스 등 서드파티 데이터 업체를 통해 입수한 데이터를 활용할 계획이라고 한다. 기술에 문외한이지만 빅데이터를 활용한 의미 있는 정보의 수집이라는 것이 바로 이런 과정을 거치는 것이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든다.

기사에 따르면 페이스북은 절차에 따라 관계당국에 보고도 하고 있고 일부 시민단체는 페이스북의 계획에 대해 호의적으로 보고 있다고 한다. 개인적인 느낌은 크게 두 가지다. 어쨌든 이런 경향이 가속화되면 언젠가는 거리의 광고가 내 이름을 부르며 말을 걸어올 것 같다. 또 하나 NSA의 정보수집활동과 페이스북의 그것에는 어떤 차이가 있을까?

Evernote 필기전용 앱 추천

QEver라는 상당히 강력한 에버노트 필기 전용 앱이 일시무료로 풀렸다. 개인적으로는 QuickEver를 쓰고 있었는데 이 앱은 사진파일을 못 보내는 단점 – 더 비싼 가격의 프리미엄 버전은 가능했었던 것 같은 기억도 있고 – 이었다. QEver는 캡처한 이미지에서 보는 것처럼 사진을 보내는 것이 가능하다. 그리고 그간 보낸 메시지들도 따로 저장해준다. 보낼 카테고리와 Tag도 쉽게 정리할 수 있다. 유료로 사도 아깝지 않을 퀼리티인데 현재 일시무료이기까지 하니 에버노트 사용자라면 닥치고 다운로드! 아이폰과 아이패드 모두에서 사용가능하다.

다운로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