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까운 미래에 광고가 내게 말을 걸어 올 것 같다

영화 마이너리티리포트를 보면 미래사회의 재미있는 옥외광고 에피소드를 볼 수 있다. 이 영화에는 누명을 쓰고 도망 다니는 주인공이 거리를 배회하는데 한 옥외광고가 그의 이름을 부르며 그가 좋아할만한 상품을 추천하는 장면이 나온다. 첨단기술에 의해 개인 정보가 기업에 의해서까지 습득되고 상업적 목적에 활용되는 미래를 그린 셈이다.

페이스북은 사용자 컴퓨터에 쿠키를 설치해 웹브라우징 데이터도 수집한다. 페이스북은 이를 통해 사용자가 어떤 웹사이트를 방문하는지, 어떤 모바일 앱을 다운로드 하는지 알 수 있다. [중략] 가령 볼링 관련 웹사이트를 자주 방문하지만 페이스북에서 볼링 관련 콘텐츠에 ‘좋아요’를 누르지 않는 사용자도 이제 곧 볼링 광고를 보게 될 것이란 뜻이다.[페이스북 “사용자 웹브라우징 정보, 광고에 활용하겠다”]

페이스북이 사용자를 대상으로 단순히 자사의 사이트에서의 활동이 아닌 웹브라우저의 활동 내역까지도 파악하여 타깃 마케팅을 하겠다는 이야기다. 이미 ‘좋아요’ 버튼 등을 통해 사용자의 기호를 파악하고 특화된 광고를 제공해오던 페이스북인지라 타깃 마케팅 자체는 별 문제가 아닐 수도 있다. 하지만 웹브라우저 활동 추적은 좀 다른 이야기 같다.

페이스북은 인터넷의 “가두리 양식장”인 자사 사이트에서가 아닌 다른 곳에서의 사용자 활동을 추적하기 위해 액시콤과 데이터로직스 등 서드파티 데이터 업체를 통해 입수한 데이터를 활용할 계획이라고 한다. 기술에 문외한이지만 빅데이터를 활용한 의미 있는 정보의 수집이라는 것이 바로 이런 과정을 거치는 것이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든다.

기사에 따르면 페이스북은 절차에 따라 관계당국에 보고도 하고 있고 일부 시민단체는 페이스북의 계획에 대해 호의적으로 보고 있다고 한다. 개인적인 느낌은 크게 두 가지다. 어쨌든 이런 경향이 가속화되면 언젠가는 거리의 광고가 내 이름을 부르며 말을 걸어올 것 같다. 또 하나 NSA의 정보수집활동과 페이스북의 그것에는 어떤 차이가 있을까?

3 thoughts on “가까운 미래에 광고가 내게 말을 걸어 올 것 같다

  1. SH

    최근 뜨는 기술 중에 애플의 iBeacon과 같이 사용자 위치 정보 시스템이 있습니다. 가게 앞을 지나갈 때 푸쉬로 큐폰을 던지며 말을 걸 것이고… 가게에 들어가서 오래 들여다본 상품 큐폰이 또 말을 걸 것이고… 자신이 찾아봤던 상품군의 진열대 앞에서 또 스마트폰이 말을 걸거에요 ㅎㅎ
    (이미 가능합니당)

    조금만 상상력을 더 발휘해 보면, SNS의 내 흔적들로 오늘 내 기분에 따라 거기에 맞는 메시지를 산출해서 날씨, 시기, 장소에서 구매 발생 확률이 높은 정보를 던져줄 겁니다.
    아. 물론 약속 시간에 늦어서 서두르고 있을 때는 알아서 광고도 참아줄거구요 ㅎㅎ
    (이것도 만들기만 하면 되는 상황이죠… 구글 앱과 각종 SNS sentiment 분석을 생각해보면…)

    겁나요 겁나…

    Reply
  2. Pingback: YouTube에서 Radiohead의 음악이 사라질지도 모른다 | 80s Net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