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아의 마지막 보루는 ‘브래들리 효과’?

오바마의 승리가 점점 가시화되니까 조중동으로 대표되는 보수언론, 특히 개인적으로 즐겨보는 동아일보의 이른바 ‘브래들리 효과’에 대한 기대감이 거의 종교화되어가고 있는 것이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든다. 보수언론으로 지칭되는 조중동과 진보언론으로 지칭되는 한겨레/경향의 ‘브래들리 효과’에 대한 입장을 비교해보았다. 역시 확연히 차이가 난다. ‘브래들리 효과’를 주문처럼 외우는 것은 역시 동아다. 상황을 분석하기보다 주문을 외우는 동아 파이팅!

브래들리라는 이름을 가진 – 스펠링은 전혀 다르지만 🙂 – 밴드도 있다. 이들 노래를 들으면서 신문기사를 감상하시길.

오바마 승리 낙관 아직 이르다(동아, 2008년 10월 20일)
결론적으로 막판 변수와 브래들리효과(백인 유권자의 흑인 후보에 대한 이중적 투표 행태) 등을 고려할 때 오바마 후보의 승리를 낙관하기는 아직 이르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대체적인 견해다.

[USA 선택 2008]또 오바마가 웃었다(동아, 2008년 10월 17일)
하지만 ‘컴백 키드'(come back kid)로 불리는 부도옹(不倒翁) 매케인 후보가 사력을 다한 추격전을 펼칠 것으로 보이며, 역대 대선에는 없던 ‘브래들리 효과'(흑인 후보에 대한 백인들의 이중적 태도)를 비롯한 변수들이 남아 있어 승부가 끝났다고 단정하긴 어렵다는 의견도 많다.

벼랑끝 몰린 매케인 ‘이유 있었네’ (조선, 2008년 10월 17일)
하지만 그의 당선 가능성이 완전히 사라졌다고 단언하긴 이르다. 투표일까지 아직 3주가량 남은 데다 백인 유권자들이 흑인 후보를 지지하다가도 막상 투표장에선 백인 후보 쪽으로 마음을 바꾼다는 ‘브래들리 효과’가 막판 변수로 남아있기 때문이다.

‘브래들리 유령’도 14%p 뒤집기는 힘들다(한겨레, 2008년 10월 16일)
여전히 변수다. 하지만 현 지지율 상황을 역전시킬 정도는 아닐 것이다. 특히 젊은층 유권자가 다수인 지역에서는 브래들리 효과가 상쇄될 수 있다. 실제로 오바마는 젊은층 사이 지지율에서 압도적으로 우위에 있다.

오바마 진영 “백인 노동자를 설득하라”(중앙, 2008년 10월 15일)
유에스에이투데이와 갤럽이 10∼12일 실시한 여론조사에서 오바마는 지지율 51%로 존 매케인 공화당 후보(44%)를 7%포인트차로 앞섰다. 그러나 여론조사에서 ‘오바마를 지지한다’거나 ‘지지후보가 없다’고 답해놓고 투표소에서 존 매케인 공화당 후보를 찍는 유권자들이 나올 가능성 (브래들리 효과)이 있어 오바마는 지지율 격차를 두 자리 숫자로 늘리기 전에는 승리를 확신하지 못하는 실정이다.

막판 ‘브래들리 효과’ 두 캠프 모두 촉각(동아, 2008년 10월 14일)
시카고대의 마이클 도슨 교수는 워싱턴포스트와의 인터뷰에서 “시장, 주지사, 상하원 의원 선거 등에서 브래들리 효과가 약해지고 있는 것은 사실이지만 대통령선거는 차원이 다르다”며 “백인의 흑인후보 지지에 대해 여전히 회의적”이라고 말했다.

‘브래들리 효과’는 없다?…전문가들 “역효과도 있다”(경향, 2008년 10월 13일)
선거 여론조사 전문가인 마이클 트라곳 미시간대 교수는 “브래들리 효과는 시작부터 이름이 잘못 붙여진 것”이라고 말했다. 82년 캘리포니아 주지사 선거 당시 여론조사는 인종 변수를 포착하지 못해서가 아니라 부재자투표를 제대로 분석하지 못해 투표 결과 예측에 실패했다는 게 그의 설명이다.

[美대선 한달 앞으로]표밭전쟁 ‘4가지 지뢰’(동아, 2008년 10월 4일)
네 번째로 꼽았지만 ‘브래들리 효과’(여론조사에서 앞선 흑인 후보가 실제 개표에서는 패배하는 현상) 재현 여부는 앞의 모든 변수를 모두 삼킬 만한 메가톤급 태풍의 눈.

미(美) 대선 D-35 … 막판 4가지 변수는?(조선, 2008년 9월 30일)
이런 현상은 여론조사에서는 흑인 후보를 지지한다고 말한 후 투표장에서는 백인 후보를 선택하는 ‘브래들리효과(Bradley Effect)’로 연결될 가능성이 있다.

26 thoughts on “동아의 마지막 보루는 ‘브래들리 효과’?

    1. foog

      파웰이 오바마 지지를 선언했으니 더블브래들리 효과가 발생한다고 외칠지도 모르죠. 🙂

      Reply
  1. 요시토시

    결국 모든 것은 브래들리 효과로 귀결되내요…
    오바마가 되면 브래들리 효과를 이겼다고 쓸까요?
    이번엔 브래들리 효과가 안 나타났다고 쓸까요?

    …개인적으로 살짝 궁금합니다. ^^);;

    Reply
    1. foog

      오바마가 되면 그 즉시로 브래들리 효과는 쏙 들어가고 ‘최초의 흑인 대통령 쾌거! 한미관계의 새장 열리다’ 뭐 이런 오비어천가적인 기사가 난무하겠죠. 🙂

      Reply
  2. 새매

    주문을 외워보자~~ 브래들리효과~ 브래들리효과~

    암튼 메케인은 페일린을 찍을 때부터 나락으로 떨어졌다고 생각해요. 극동에 위치한 변방의 소국의 찌라시들이 아무리 주문을 외워봤자 천자국의 백성들이 꿈쩍이나 할리가…

    Reply
    1. foog

      어차피 변방 찌라시도 오바마께서 천자국의 왕위에 등극하시면 그 즉시로 개종할테니깐요. 뭐… ^^;

      Reply
  3. crinje

    브래들리 효과… 물론 있겠지만, 선거 결과에 영향을 절대 미칠 만큼은 아닐 거라고 생각합니다. 또 아니어야 하구요.

    Reply
    1. foog

      아니어야 하죠. 그럼에도 “앞의 모든 변수를 모두 삼킬 만한 메가톤급 태풍의 눈” 따위의 멘트를 날리는 동아는 정말… OTL

      Reply
  4. Odlinuf

    “조중동에게 제 글 ‘오바마가 쉽게 대통령이 될 수 있는 이유’의 내용을 근거삼아 딴지걸고 싶군요” 하고 은근히 스팸 비스무리 댓글을 달아 봅니다. 🙂

    Reply
    1. foog

      갸들의 정신세계를 오드리님 블로그에서 다뤄야 합니다. 그 정신구조가 이상하지 않으면 세상에 어떤 것이 이상하겠습니까?

      Reply
  5. newrun

    중요한건 흑인이건 백인이건 미국 대통령이 올해 바뀐다는 것 아닐까요 ?
    바뀌고 나면 항상 헤드라인은 윗분의 말처럼 늘 유사했죠.

    Reply
    1. foog

      지금도 생각나는게 레이건 대통령이 후보시절에는 언론에서 리건이라고 부르다가 당선되니까 희한하게 레이건으로 바뀌더군요. 🙂

      Reply
  6. foog 님의 적절한 글배치 때문인지 동아의 짝사랑이 눈물 겹네요.
    속된말로 찌질해보이는군요.

    제생각에도 누가 되든 오비어천가를 한동안 입에 달고 살거라 생각합니다,
    동아,조선,중앙,매경을 보면서 공교육의 중요성을 새삼 실감합니다.
    적어도 70년대 이후에 태어난 사람들을 보면 그런생각이 자주 들어요. 저도 포함입니다.

    그리고 과연 한반도에 사는 사람들에게 맥케인과 오바마가 얼마나 큰 차이가 있을지도
    한번 생각해볼 문제 같군요.

    Reply
    1. foog

      찌질하죠.. 그런 찌질스러운 짓해서 돈버는 것 보면 참 신기해요. 제가 하는 일도 찌질하긴 마찬가지이긴 하지만요. ^^;

      Reply
  7. Pingback: nooegoch

  8. newrun

    동아일보에 대한 외사랑….저도 외사랑까지는 아니더라도 향수도 있었고 기대라는 것이 있어서 정기구독은 하지 않아도 가끔 가판대에서 사보는 편입니다.

    올해 6월 촛불의 행렬이 동아일보로 향할 때 무척 마음이 아팠습니다.

    “민주”와 “민족”이라는 일관된 입장이 그립습니다.

    Reply
    1. foog

      한국의 우익들이 찌질하다보니 좌익들이 ‘민족’까지 챙겨야 하는 불행한 역사를 이어오고 있죠.

      Reply
  9. Ikarus

    치키치키차카차카초코초코촉~ 치키치키차카차카초코초코촉~ 브래들리 주문을 외며 자기 최면에 빠지는 조중동들이 그냥 영원히 잠들어 버렸으면 좋겠습니다. 그런데 저렇게 조중동이 공화당에 대한 짝사랑에 빠져 있는지 혹시 이유를 아시나요? 어짜피 오바마가 당선되면 아프리카-아메리칸이 최고의 인종이다라고 외칠 신문들이 왜 저렇게 난동을(?) 부리는지 이해가 잘 되지 않는 군요.

    Reply
    1. foog

      매케인을 위시한 미국우익들과 지들이 동급이라고 착각하고 있기 때문이 아닐까 싶은데요. 그러다보니 깜둥이 대통령이 납득이 안가겠죠. 상상력이 뛰어나지 않은지라…

      Reply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