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y Archives: 미분류-인터넷

게시판 대신 게스트북을 설치했습니다

어제 WPBB라는 플러그인을 이용해서 게시판을 설치해봤는데 여러 버그가 많아서 포기하고 대신 게스트북을 설치했습니다. 이 플러그인은 현재까지는 버그가 눈에 뜨이지 않네요. 많이 애용해주세요. 게스트북으로 곧장 가시려면 여기를 클릭 🙂

Barack Obama signs Parliament of Canada guestbook 2-19-09.JPG
Barack Obama signs Parliament of Canada guestbook 2-19-09” by Pete Souzahttp://www.whitehouse.gov/photogallery/working-with-canada/. Licensed under Public domain via Wikimedia Commons.

캐나다 의회에 방문하여 방명록에 서명하고 있는 오바마

YouTube에서 Radiohead의 음악이 사라질지도 모른다

YouTube logo 2013.svg
YouTube logo 2013” by YouTube – http://logos.wikia.com/wiki/YouTube. Licensed under Public domain via Wikimedia Commons.

YouTube의 새로운 스트리밍 서비스 제공 계획 과정에서 인디레이블의 음악이 YouTube에서 사라질 수도 있다는 뉴스가 보도되고 있다. 이는 이제 더 이상 YouTube에서 Adele, Arctic Monkeys, Radiohead, Jack White의 음악을 들을 수 없을지도 모른다는 것을 의미한다. YouTube의 고위 임원은 “다만 시간의 문제”일뿐이라고까지 말하고 있다.

YouTube의 새 서비스는 사람들이 광고 없이 음악을 즐기거나 노래를 다운로드할 수 있는 유료 프리미엄 기능을 제공할 것이라 한다. Spotify나 iTunes가 긴장할만한 서비스다. 회사의 콘텐츠 및 비즈니스 부문 대표인 Robert Kyncl은 “YouTube Music Pass”라 이름 붙여질 것이라는 소문이 도는 이 서비스가 연말쯤 본격 제공될 것이라고 말했다.

문제는 인디레이블을 대변하는 WIN(Worldwide Independent Network)이 새 서비스의 계약 체결 과정에서 자신들이 Sony, 워너, 유니버설과 같은 메이저 레이블에 비해 불리한 계약조건을 강요받았다며 항의하고 있다는 점이다. WIN의 주장에 따르면 YouTube는 WIN이 Spotify 등 유사 서비스로부터 받는 로열티보다 열악한 수준을 제시하고 있다.

그래서 YouTube는 이제 개개고 있는 인디레이블의 음악을 사이트에서 내리겠다고 을러대고 있는 것이다. 이러한 상황에 대해 인디레이블 소속의 가수들도 불만을 쏟아내고 있다. Radiohead의 Thom Yorke는 “그러한 시도가 YouTube 자체에 손상을 입힐 것”이라고 비판했고, Billy Bragg은 “왜 그들이 지금 벌집 통을 열었는지 모르겠다”고 비꼬았다.

Robert Kyncl은 “우리는 100%의 성공률을 원하지만 목적을 달성하지 못할 수도 있다는 것을 알고 있다”며 이미 음악 산업의 약 90%에 해당하는 레이블과 계약을 체결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반면 라이센싱 에이전시 Merlin은 좀 다르게 생각하고 있다. 그들은 인디 레이블이 음악 시장에서의 판매나 스트림에서 차지하는 비율은 32.6%로 추정하고 있다.

YouTube는 2005년 문을 연 이래 고속성장을 거듭하며 독점적인 인터넷 비디오 플랫폼으로 자리 잡았다. 이들의 시장점유율은 전 세계의 유사서비스 중 조회 기준으로 44%(2011년 10월)에 달하는 것으로 추정된다. 2위 업체 Yukou의 점유율 2.3%의 거의 20배다. YouTube는 이런 막강한 점유율을 무기로 인디레이블과의 협상력을 주도하려 하는 것이다.

YouTube, Facebook, Amazon은 각각 다른 성격의 사이트다. 하지만 어찌 보면 그들은 콘텐츠 제공업체나 상거래 사이트라기보다는 일종의 플랫폼이다. YouTube는 비디오를, Facebook은 사람들의 사연을, Amazon은 상품을 늘어놓고 거래하는 터를 제공한 것이다. 인터넷과 모빌에서 한번 주도권을 움켜잡은 플랫폼의 독점력은 쉽게 사라지지 않는다.

이들 업체는 어느새 이런 독점력을 이용해 이득을 보려고 한다. 아마존은 일부 출판사의 상품 선적을 고의로 지연시키고 있다. 페이스북은 사용자의 웹브라우저 사용이력까지 추적하여 마케팅에 활용하려 한다. 사실관계는 더 파악해봐야겠지만 어쨌든 유투브가 협상지연을 이유로 인디레이블의 콘텐츠를 내리겠다는 협박을 하는 것은 우월적 지위 남용에 가깝다.

오래된 오프라인 독점기업에 비하면 아직도 신생업체에 가까운 이런 신산업 “독점”업체1의 비즈니스는 새로운 것이지만 비즈니스 행태는 구태의연한 모습을 보이는 것은 아닌지 염려스럽다. 인터넷 비즈니스란 오프라인의 그것과는 또 다르게 성장함에 있어 소비자들의 자발적인 콘텐츠 생산, 써드파티와의 협업을 통한 공생도 한몫했었음을 잊고 있는 것일까?

가까운 미래에 광고가 내게 말을 걸어 올 것 같다

영화 마이너리티리포트를 보면 미래사회의 재미있는 옥외광고 에피소드를 볼 수 있다. 이 영화에는 누명을 쓰고 도망 다니는 주인공이 거리를 배회하는데 한 옥외광고가 그의 이름을 부르며 그가 좋아할만한 상품을 추천하는 장면이 나온다. 첨단기술에 의해 개인 정보가 기업에 의해서까지 습득되고 상업적 목적에 활용되는 미래를 그린 셈이다.

페이스북은 사용자 컴퓨터에 쿠키를 설치해 웹브라우징 데이터도 수집한다. 페이스북은 이를 통해 사용자가 어떤 웹사이트를 방문하는지, 어떤 모바일 앱을 다운로드 하는지 알 수 있다. [중략] 가령 볼링 관련 웹사이트를 자주 방문하지만 페이스북에서 볼링 관련 콘텐츠에 ‘좋아요’를 누르지 않는 사용자도 이제 곧 볼링 광고를 보게 될 것이란 뜻이다.[페이스북 “사용자 웹브라우징 정보, 광고에 활용하겠다”]

페이스북이 사용자를 대상으로 단순히 자사의 사이트에서의 활동이 아닌 웹브라우저의 활동 내역까지도 파악하여 타깃 마케팅을 하겠다는 이야기다. 이미 ‘좋아요’ 버튼 등을 통해 사용자의 기호를 파악하고 특화된 광고를 제공해오던 페이스북인지라 타깃 마케팅 자체는 별 문제가 아닐 수도 있다. 하지만 웹브라우저 활동 추적은 좀 다른 이야기 같다.

페이스북은 인터넷의 “가두리 양식장”인 자사 사이트에서가 아닌 다른 곳에서의 사용자 활동을 추적하기 위해 액시콤과 데이터로직스 등 서드파티 데이터 업체를 통해 입수한 데이터를 활용할 계획이라고 한다. 기술에 문외한이지만 빅데이터를 활용한 의미 있는 정보의 수집이라는 것이 바로 이런 과정을 거치는 것이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든다.

기사에 따르면 페이스북은 절차에 따라 관계당국에 보고도 하고 있고 일부 시민단체는 페이스북의 계획에 대해 호의적으로 보고 있다고 한다. 개인적인 느낌은 크게 두 가지다. 어쨌든 이런 경향이 가속화되면 언젠가는 거리의 광고가 내 이름을 부르며 말을 걸어올 것 같다. 또 하나 NSA의 정보수집활동과 페이스북의 그것에는 어떤 차이가 있을까?

<인주찾기 네 번째 컨퍼런스> “심의를 심의한다!”

이 글은 온오프믹스의 글을 전재한 것입니다. 많은 참여부탁드립니다.

2012년 1월 14일 오후 2시, 숙명여대 진리관 중강당으로 와주십시오. 인터넷 진짜 주인을 되찾기 위해 다시 모험을 떠납니다. 그 네 번째 모험의 땅은 ‘심의’입니다!

자율기구도 아니면서 명예훼손 및 각종 법률위반의 방조까지 다 차단/삭제사유로 삼고 있고 직접 개별게시물 위법성 판단까지 판단하는 기관은 대한민국 방송통신심의위원회(이하 ‘방통심’) 밖에 없다.

다 른 누구도 아닌 방통심 현역 위원인 박경신 교수의 말입니다. 방통심이라는 국가기구가 우리의 인터넷 표현을 채점합니다. 우리가 세상을 바라보는 그 관점과 그 관점이 드러난 표현들을 ‘심의’라는 이름으로 가위질 합니다. 그래서 다시 우리는 초등학생이 된 것처럼 낙제를 받지는 않을까 주눅 든 채 우리 생각을 스스로 검열합니다.  ‘표현의 자유’는 그저 헌법전에서 잠자고 있는 것 같습니다.

얼 마 전엔 선거일 180일 전부터 “선거에 영향을 미치는 행위”를 금지하는 선거법 93조 1항에 대한 ‘한정위헌’ 판결이 있었습니다. 그 규정이 규제하는 대상에서 ‘인터넷’과 ‘SNS’를 포함하는 것으로 해석하는 것은 위헌이라고 헌법재판소는 판결했습니다. 하지만 여전히 ‘인터넷’과 ‘SNS’는 국가의 감시 대상이고, 채점 대상입니다. 언제든지 ‘금지’될 수 있고, 언제든지 지워질 수 있습니다. 최근 정봉주 전 위원 구속 사태도 ‘심의’가 일상화된 우리 사회의 모습과 멀리 있지 않습니다.

정 해진 답은 없습니다. 발제자들이 손쉬운 정답을 우리에게 안겨준다고 생각하진 않습니다. 다만 이것 하나는 확실합니다. 지금은 ‘그들의 채점표’가 아닌, ‘우리의 답’을 찾아서 떠나야 할 시간이라는 것 말입니다. 그 답을 찾아가는 길, 그 과정만이 우리의 정답이고, 또 우리의 자유를 위해 우리가 기꺼이 지불해야 하는 대가입니다.

자유는 공짜가 아닙니다.
표현의 자유는 결코 공짜가 아닙니다.
방관자에겐 아무리 작은 자유도 결코 주어지지 않습니다.
감히 여러분의 자유를 위해 여러분의 소중한 시간과 관심을 요청합니다.
저희와 함께 고민하고, 또 토론해주십시오.

<발제> * 발제시간은 각 10분~15분(권장). 최대 20분.

– 1부

1. 전응휘 (녹색소비자연대 이사) : 심의와 검열 사이(준비측 임의 가제)

2. 캡콜드 (캡콜드닷넷. 동영상) : 미국 심의는 어떤 모습인가? (위동)

3. 박경신 (자료실. 고대 법대. 동영상) : 심의위원에게 듣는다 (위동)

4. 이정환 (이정환닷컴) : 여론 통제 메터니즘과 칠링 이펙트

– 특별행사 : 인주찾기가 찾은 블로그와 트위터

– 2부

1. @2MB18nomA (트위터) : 내가 2MB18nomA다 (위동)

2. 펄 (펄의 Feelings…) : SNS/팟캐스트 심의 (위동)

3. 제라드76 (함께 바꾸는 세상) : 게임 심의 (위동)

4. 새드개그맨 (Forget the Radio) : 명예훼손과 심의

– 3부 : 자유 토론

<제작지원 및 협찬>
– 동영상 제작지원 : 소리웹(Soriweb.com)
– 장소 협찬 : 숙명여자대학교 법과대학 학생회

<참가비>
인주찾기 컨퍼런스는 ‘후불제’입니다.
참석자들께서 판단하는 가치만큼 인주찾기를 후원해주십시오. : )

인터넷 통제국가 대열에 동참하려는 미국

우리나라가 인터넷통제 강국으로 부상하고 있는 동안, “표현의 자유”에 관해서는 천국이라 할 수 있는 미국에서도 불길한 기운이 피어오르고 있다. 이른바 SOPA (the Stop Online Piracy Act)라는 이름의 법안이 공화당 Lamar Smith 하원의원을 필두로 한 양당의 12명의 의원들에 의해 올해 11월 26일 하원에 발의된 것이다. 이 법안은 美당국 및 저작권자가 지적재산권에 대한 온라인에서의 침해를 단속할 권한을 강화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이 법안은 또한 온라인 비즈니스 업체들이 능동적으로 자사 서비스에서 사용자들이 저작권을 침해할 여지가 있는 저작물을 올리는 행위를 감시하고 단속할 것을 요구하고 있다.

“이 법안은 혁신을 저해할 조항들을 담고 있다. 이 법안은 인터넷의 근본적인 구조적 결함을 어설프게 땜빵 하는 조항을 담고 있다. 이 법안은 사기업이 검열을 할 수 있는 권한을 준다. 무엇보다도, 이 법안은 그것을 위해 취해야 필요한 법적절차를 우회하고 있다.” – James Allworth (Harvard Business School)

“사고가 차단당할 때, 정보가 지워질 때, 대화가 억압당하고 사람들의 선택권이 제한될 때,  우리 모두의 인터넷은 축소될 것이다. 경제적인 인터넷과 사회적인 인터넷과 정치적인 인터넷이 따로 있는 게 아니라, 그저 인터넷만 있을 뿐이다.” – Hillary Clinton (United States Secretary of State)

법안의 시행을 반대하는 이는 흔히 생각하는 자유주의자나 좌파들 만이 아니다. 하바드비즈니스스쿨의 학자나 힐러리 클린턴 국무장관 같은 주류도 함께 하고 있다. 당연한 이치로 온라인 기업들도 일제히 반대하고 있다. 구글의 에릭 슈미트는 이 법안이 인터넷이 담고 있는 특징인 링크와 그 근본적 구조 자체를 범죄시할 수 있다고 경고하고 있다. 이 법안을 통해 검색엔진을 내장하고 있거나 저작권을 침해한 해외 사이트를 링크하고 있다는 것만으로도 어떤 회사가 벌을 받을 수 있기 때문이라는 것이다. 구글 뿐 아니라, 페이스북, 위키피디어, 야후 등 관련기업들은 자신들의 사업기반 자체를 흔들어 놓을 이 법안에 맹렬히 반대하고 있다.

한편 하바드 로스쿨의 헌법 전문가인 로렌스 트리베는 법적인 관점에서 좀 더 근본적으로 접근하고 있다. 그는 이 법안이 수정헌법1조를 위반하고 있다는 편지를 의회에 제출했다. 즉, 트리베는 이 법안이 법정에서 설명할 기회를 박탈한 상태에서 발언을 억압할 수 있기 때문에 불법적인 “사전억제(prior restraint)”에 해당한다고 주장하였다. 더불어 “악당 웹사이트(a rogue website)”의 개념정의도 헌법의 정신과 어긋나게 모호하다는 것이 그의 주장이다. 이는 앞서 에릭 슈미트와 동일한 결론에 도달한다. 사용자가 생산하는 콘텐츠로 사이트를 구성하는 수많은 사이트를 불법화하는 결과를 가져올 것이란 이야기다.

이상에서 살펴볼 때, 이 사건은 또 한번 오늘날 지적재산권이 과연 본래 생겨나고 발달하였던 그 취지에 부합하여 현대문명의 발전을 추동하고 있는 것인가에 대한 물음을 던져주고 있다. 각종 지적재산권이 마치 물적 자본과 마찬가지로 소수에게 집중되고 있는 상황에서 “표현의 자유”를 가장 앞장서서 지켜야할, 그럼으로써 좀 더 많은 지적 창조물이 자유롭게 생산되게끔 해야 할 시스템이 기득한 지적재산권을 지키기 위해 표현의 자유와 산업발전을 억압하는 상황을 연출하고 있는 셈이다. 때문에 좌파 경제학자들 뿐 아니라 체제를 옹호하는 주류 경제학자들 역시 지적재산권 시스템이 다른 방향으로 개선되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저자들은 라이센스피, 규제, 특허가 이제는 너무 오용되어 창조의 비용을 상승시키고 새로운 아이디어의 확산 속도를 늦추고 있다고 주장한다. 레빈은 “대부분의 특허는 시장의 다른 이들보다 단기적인 우위를 점하기 위해 그들의 혁신을 경쟁자로부터 보호하려 희망하는 혁신자들이 얻는 것이 아닙니다. 대부분의 특허는 다른 이들이 자신들을 특허침해로 고소하지 못하도록 방지하려는 방어 목적의 특허 포트폴리오를 구축한 대기업들이 취득하고 있습니다.”라고 설명하고 있다. [중략]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들은 시스템의 변화가 시급하다고 말한다. 이 경제학자들은 지적 독점 (특허)를 경제적으로 해로운 것으로 증명된 무역 독점에 비교했다. 그들은 “몇 세기 동안 경제적 진보의 원인은 자유무역의 그것과 동일시되었다. 다가올 몇 십 년 동안 경제적 진보를 유지하는 것은 가면 갈수록 혁신적으로 지적 독점을 줄이고 궁극적으로 제거시키는 능력에 달려있습니다.”라고 쓰고 있다.[특허 및 저작권 법 폐지를 주장하는 경제학자들]

앞서 말했듯이 우리는 이러한 이슈에 있어서는 선진국 미국을 앞서고 있다. 이미 지적재산권 보호라는 명분으로 몇 해 전에 아이가 부르는 연예인의 노래 동영상을 단속하려던 사례도 있었다. 당시 법원은 이 사안에 대해 저작권협회 등에게 불리하게 선고하였으나 이는 저작권의 권리를 전적으로 부정하는 것이 아니라 해당 콘텐츠의 내용이 창조적이고 비상업적으로 사용되었기 때문이라고 우회적인 판결을 내렸다. 최근에는 한미FTA 발효를 앞두고 저작권법을 비판자들로부터 위헌적이라는 비판을 받을 만큼 개악하였으며, 방송통신위원회가 법적근거도 모호한 상태에서 SNS와 앱을 규제하겠다고 나서고 있다. 미국이 보고 배워야 할 나라다.

SOPA의 비판자 중 일부는 미국이 중국을 모델삼아 검열국가가 되려하고 있다고 비판하고 있으나 이는 본질을 잘못 파악하고 있는 것이다. 권위주의적 정치체제의 중국이 주로 정치적 발언을 제지하기 위해 검열을 이용하는 반면, 미국은 다른 접근을 하고 있다. 즉, 그들은 지적재산권이라는 사적소유를 공고히 하겠다는 진일보한(?) 자본주의 시스템에 대한 위협을 제거하겠다는 검열의 차원인 셈이다.(우리나라는 그 중간 쯤 되는 듯?) 그런 면에서 그것은 더 잔인하고 더 교묘할 수 있다. 마치 파업주동자를 정치범으로서가 아니라 경제사범으로 처리해서 거액의 벌금을 매겨서 경제적으로 – 그리고 인격적으로 – 파탄 내는 것처럼 말이다.

인터넷 진화에 대한 단상

인터넷이 생긴 이래, 그중에서도 특히 월드와이드웹(World Wide Web)이 보편화된 이래 많은 서비스들이 생겨나고 또 사라지고 있다. 초기를 생각해보면 지금은 거대기업이 된 각종 사이트들도 정말 단출하다 할 정도의 서비스들을 제공했었다. 당시 대표적 인터넷 기업인 야후는 어찌 보면 검색엔진이라기보다는 디렉토리 서비스에 가까웠고, 지금은 우리나라의 최대 포탈이 되어버린 네이버도 초기 모습은 지극히 단순했다. 공짜 이메일과 공짜 홈페이지 제공은 당시로서는 획기적인 서비스였다.

그 뒤 블로그라는 전달방식이 생기면서 이전의, html을 직접 짜는 등 기술적인 숙련이 어느 정도 필요하고 포털이 제공하는 레이아웃에 의존해야 했던 ‘홈페이지’에서 좀 더 사용이 용이하고 독립적인 개인 미디어가 생겨났다. 여전히 홈페이지에서 보던 신변잡기가 주류를 이루었지만 미디어라는 자각 역시 보다 강화되면서 이전과는 질적으로 다른 매체가 되었다. 한편 페이스북과 같은 소셜네트워크서비스가 보편화되면서 블로그마저도 귀찮게 여기던 수많은 개인들이 엮여서 거대한 무리를 이루게 되었다.

요컨대 지금은 기업형 포털이나 SNS, 그리고 그 서비스에 의존하거나 또는 독립된 개인 미디어들이 공존하면서 각자의 목소리를 내는 단계로 여겨진다. 사실 포털에 대한 이슈 독점이나 SNS 거대화에 따른 폐해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특히 페이스북)도 있지만, 확실한 것은 인터넷 초기, 서비스 공급자에 의해 일방적으로 공급되어왔던 콘텐츠가 이제는 개인들의 활발한 참여(블로깅, 트윗 등)가 있고 그것들이 상호 링크되는 기능이 제공되면서, 어느 정도 대중의 목소리도 높아져가는 과정이 아닌가 생각된다.

그 대표적인 사례가 신용위기 이후 각국의 대중시위에 블로그, 유투브, 그리고 SNS가 적극적으로 이용되는 상황인데, 비록 페이스북이나 트위터 역시 개별 자본으로서 그들이 인민의 편에 서있달 수 있는 그 어떤 증거도 없지만, 의도했든 의도하지 않았든 인민에게 일종의 대자보와 같은 플랫폼을 제공함으로써 좀 더 활발한 대중운동의 한 축을 담당했음은 부인할 수 없다. 지배계급은 그러한 현상에 크게 당혹하며 SNS 친화적으로 거듭나겠다고 하고 선언하기도 하는데 이는 매체의 특성을 모르는 코미디에 가깝다.

결국 과거에는 일종의 신변잡기와 같은 역할을 했던 홈페이지가 미디어 기능이 강화된 블로그로 진화하고, 자유게시판과 같았던 댓글 기능이 댓글 그 자체가 또 하나의 콘텐츠가 되는 트위터 등으로 진화하고, 또 이것들이 공유 버튼 등을 통해 상호교류하면서 그 창시자들은 미처 예상하지 못했을 거대한 지식이나 의식공유의 생태계를 만들어나가고 있는 셈이다. 정리되어야 할 주제에 대한 저장고 기능을 담당하는 블로그, 순간적이지만 놓쳐선 안 되는 메시지를 전달하는 SNS의 조화로운 역할분담이 만들어지고 있는 것이다.

p.s. 어제 트위터에서 시청 앞 한미FTA 반대시위에 경찰이 물대포를 쏘는 악랄한 탄압을 생중계하는 동안, MBC 9시 뉴스는 저 멀리 이집트 시위 소식을 전하고 있었다 한다. 이쯤 되면 미디어 전쟁이다.

워드프레스로 옮겼습니다

티스토리 시절의 마지막 포스팅에서 말씀드렸듯이 foog.com을 워드프레스로 옮겼습니다. 이에 따라 제 자신이 쓰기에도 그렇고 방문자 분들도 이용함에도 이런저런 차이가 있을 것으로 예상됩니다. 차차 익숙해져야 할 것 같고요.  일단 RSS리더에서 http://foog.com/rss 주소를 이용하시는 분들은 http://feeds.feedburner.com/Foogcom 또는 http://foog.com/feed/ 로 바꾸시기 바랍니다.

아~ 앞으로 제 별명은 foog가 아니라 sticky입니다. 참고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