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g Archives: 에어비앤비

이스탄불 紀行文 – 다시 이스탄불로!

2014년 12월 22일 다시 이스탄불로!


떠나는 날 아침의 괴레메 설경

아침에 일어나니 일기예보 그대로 괴레메에는 하얗게 눈이 내리고 있었다. 어차피 일정을 하루 연기했다 하더라도 타지 못한 열기구였던 것이다. 하지만 운 좋게 여러 사람의 도움으로 – “김수현” 투어가이드, “빨리빨리” 운전사, 리얼터키 직원 등등 – 도착 당일 열기구를 탈 수 있었던 것이다. 비록 그들 모두 돈을 받고 하는 일이었지만 그런 이들의 도움 없이 어떻게 멀리 동양에서 온 까막눈 부부가 열기구에 탈 수 있었을 것인가를 생각하면 “함께 사는 사회”라는 것은 분명 존재한다는 것을 느끼게 해주었던 에피소드였다.


이스탄불 도착!

설경이 펼쳐지는 호텔 식당에서 조식을 마치고 – 식당에서 마주친 전날 도착한 중년 한국인 부부 중 미모의 부인은 무척 신이 나 있으셨으나 지상 투어나 가능할지 걱정이셨다고 – 급히 서둘러 공항까지 우리를 태워다 줄 셔틀에 올라탔다. 오히려 열기구 타기보다 위험한 부분은 이 부분이었다. 셔틀이 눈이 질척해진 경사로를 올라가려다 계속 미끄러졌던 것이다. 아내의 증언에 따르면 운전사의 이마에 땀이 맺혀있었다고 한다.(헐) 결국 다른 길로 돌아 카이세리 공항에 도착, 실질적인 이스탄불 여행이 시작되는 순간이었다.


에어비앤비에서 잡은 숙소(오른쪽)

공항에 도착한 후 찾아간 이스탄불에서의 첫 숙소는 에어비앤비를 통해 예약한 숙소였다. 이미 예상은 하고 있었지만 기존에 원주민이 살던 집을 같이 공유한다는 개념의, 이른바 “공유경제” 주거와는 다소 다른 주인은 다른 곳에 기거하며 3층짜리 빌딩 전체를 하숙집 개념으로 만들어놓은 곳이었다. 집주인 울루타스는 친절하게 우리를 대했지만 어디까지나 비즈니스적인 친절함이었다. 이사탄불 시내의 소위 “구시가지”에 위치한 숙소의 주변은 다소 남루해보였다(나중에 보니 구시가지라서 아무래도 시가지가 낡았던 것이다).


“세계에서 가장 아름다운 스타벅스”? 사진만 찍었다

짐을 풀고 현지 주재원으로 이스탄불에 머물고 있는 지인이 초대한 저녁식사를 위해 서둘러 시내로 향해야 했다. 숙소 근처에 있는 트램역까지 도보, 트램을 타고 종착역인 카바타쉬에서 하차, 거기서 버스를 타고 베벡에서 하차, “세계에서 가장 아름다운 스타벅스”라고 국내에 알려진 스타벅스에서 지인과 조우하여 다시 택시를 타고 레스토랑 맞은 편 바다에 하차, 레스토랑에서 제공하는 보트를 타고 바다를 건너 목적지에 도착…이라는 멀고 험한 여정을 통해 도착한 곳은 보스포러스해협2교1 아래의 라시버트 레스토랑이었다.


보트를 타고 가던 중 펼쳐진 야경

보트를 건너기 전에 보트 정거장을 찾지 못한 지인이 헤매는 동안 일행이 해변에 개와 함께 있던 어느 노인에게 길을 물었다. 그런데 사실 그 노인은 홈리스였다. 술도 한잔 하셨는지 약간 불콰한 얼굴을 하고서는 우리를 이끌고 몸소 정거장을 찾아 알려주셨다. 낯선 동양인과의 어울림이 재밌으셨는지 쉽게 자리를 떠나지 않은 채 우리와 이런저런 이야기를 하며 우리가 보트에 올라탈 때까지 우리를 지켜보셨다. 그 모습이 레스토랑에서 마주친 화려하고 세련된 터키 사람들과는 사뭇 대조적이었던 것이 아직도 잔상에 남는다.


촌스럽게 레스토랑 안에서 한장 찰칵

그렇게 숨가빴던 이스탄불에서의 첫날은 막을 내렸다.

공유경제 단상

요즘 “공유경제”라는 조금은 거창한 용어가 유행하고 있다. 이 개념은 “사람들이 남는 자원을 공유함으로써 경제적 가치를 창출하는 것”이라고 정의내릴 수 있다고 한다. 생각해보면 그리 거창하거나 새로운 개념은 아니다. 집주인이 집을 전월세 놓는 행위는 바로 그러한 공유경제의 고전적인 모델일 것이다. 이 모델이 화제가 되는 것은 그것이 인터넷과 결합하고서부터다.

인터넷과 공유경제의 결합을 사업모델로 하여 성장하고 있는 업체는 대표적으로 에어비앤비와 우버가 있다. 에어비앤비는 개인소유 주택의 임대 서비스를, 우버는 도시 내 차량이용 서비스를 중개하면서 중개수수료를 수입원으로 하며 공유경제 모델로 돈을 벌 수 있다는 사실을 증명해보이고 있다. 이들의 기업 가치가 100억 달러를 상회할 것이라는 예측까지 나오고 있다.

하지만 밝은 면만 있는 것은 아니다. 이들 서비스는 현재 각국 정부 및 기존 사업자로부터 반발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주된 이유는 “안전과 관리・감독, 세금 징수 어려움” 등의 이유에서다. 공유경제는 행정단위의 과세기반을 흔든다는 점에서 과세당국의 골칫거리다. 또한 안전관리, 면허유지 등으로 세금 이외의 비용을 지불하고 있는 기존사업자로서는 얍삽한 경쟁자다.

이런 갈등은 빌딩에 입점한 음식점과 그에 인접한 노점상 간의 갈등을 연상시킨다. 빌딩 내 음식점은 월세, 세금 등을 내지만 노점상은 많은 비용을 절감할 수 있다. 노점상은 이런 면에서 합법적 서비스가 부담하는 물적/사회적 인프라의 비용을 부담하지 않는 “무임승차자”다. 현재의 문제는 공유경제 업체가 이런 부(-)의 외부효과를 지구적 규모로 초래한다는 점이다.

Airbnb Logo Bélo.svg
Airbnb Logo Bélo” by DesignStudio – Airbnb’s Design Department. Licensed under Public domain via Wikimedia Commons.

즉, 호텔업계에게 있어 에어비앤비와 택시 회사에게 있어 우버는 분식점에게 있어 노점상과는 비교가 되지 않는 큰 규모의 위협이 되는 존재다. 이들은 정부로부터 면허권을 얻어 영업하고 있는 자신들의 처지를 한탄한다. 어떤 이는 이런 규제가 부조리하며 공유경제라는 혁신적 서비스에 맞지 않다고 하지만, 그런 규제가 또한 안전, 보건과 같은 최소 서비스를 보장해왔다.

기존업체에게 있어 또 하나의 난제는 공유경제 업체가 고정자산을 보유하지 않은 채 자신들은 단순한 중개 서비스 일뿐이라고 주장하며 논란을 피하려 한다는 사실이다. 아마존, 페이스북이 그렇듯 이들은 하나의 거대한 플랫폼을 형성했을 뿐으로 그 주장은 틀린 말이 아니다. 이런 업종의 애매함은 기존업체나 규제당국 모두 그 업종과의 협상에서 고려할 사항일 것이다.

칼럼니스트 데이비드 브룩스는 ‘믿음의 진화’라는 논평에서 공유경제 성공의 원인으로 중산층의 빈곤화가 “남는 자원”을 빌려줘 소득을 얻으려는 동기를 유발한 사실을 꼽았다. 이러한 그럴듯한 분석에서 또한 공유경제 모델과 노점상 사이의 유사성을 발견할 수 있다. 개별 서비스 공급자는 무임승차를 통해 적정 수익을 창출하려는 강력한 동기를 가질 수밖에 없는 것이다.

결국 공유경제 업체의 갈 길도 만만치 않다. 이미 많은 유사 공유경제 업체가 문을 닫았다. 이는 이 서비스가 의외로 많은 비용을 지불하여야 한다는 것을 간과한 대가일 것이다. 에어비앤비나 우버도 생계형의 아마추어 공급자를 그럴듯한 공급자로 개선할 비용을 지불해야 한다. 문제는 이들이 이렇게 기성업체와 닮아간다면 그들의 본질적인 장점이 퇴색할 수 있다는 점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