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g Archives: Tony Robert Judt

근황 및 코로나19 사태에 대한 상념

새로운 삶터가 결정됐다. 개인적으로도 그렇게 정신이 없는 와중에 전 세계적으로 유례없는 당황스러운 상황이 진행되고 있다. 이 사태가 정치, 경제, 사회, 문화적으로 어떠한 영향을 미칠지는 웬만한 전문가조차 가늠하기조차 어려울 정도로 빠른 속도로 사태가 진행되고 있다. 얼마 전에 트위터에 중국에서의 사태를 바라보는 유럽인의 상황이라는 설명과 함께 올라온 동영상은 저 멀리서 벌어진 눈사태를 백인들이 ‘나름 스펙타클한 광경’이라며 멍하니 바라보다 급작스레 눈이 그들을 덮치자 혼비백산하는 장면이 묘사되어 있었다. 프랑스 영화의 한 장면이라는 누군가의 멘션도 있었지만, 아무튼 현재의 유럽 등 서구권의 인식이 잘 반영된 동영상이 아니었는가 하는 생각이 든다. 요즘 읽고 있는 책이 토니 주트의 ‘포스트 워 1945~2005’인데 요즘 상황과 여러모로 오버랩되면서 묘한 감정을 불러일으키기도 한다. 토니 주트의 이념(?)은 한마디로 ‘유럽주의’라 할 수 있을 것 같다. 러시아의 볼셰비키 주의도 미국의 자본주의도 아닌 유럽의 ‘유럽주의’. 토니 주트는 그것을 복원하는 것만이 바람직한 이상향이라 생각한 것이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드는 책이다. 그런데 요즘의 상황을 그가 봤으면 과연 유럽 공동체라는 것이 존재하는 것일까 하는 의문을 가지지 않을까? 중국이 이탈리아에 “인도적 차원”에서 기부한 마스크를 체코가 가로채려 한 것이 아니냐는 해프닝은 – 사실은 체코 세관의 실수였다고 한다 – 실제로 무너지고 있는 유럽 공동체, 더 나아가 전 세계의 공동체주의에 대한 웃픈 해프닝이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든다. 중국은 우한 사람을 조롱하고, 아시아는 중국인을 조롱하고, 나머지 세계는 아시아인을 조롱하고, 중국 정부는 코로나 19가 자국에서 비롯된 바이러스가 아닌데 자국이 슬기롭게 극복했다며 정신승리 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