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우디-이란 국교 단절에 대하여

중동에서 세계의 관심은 ISIS가 유럽과 미국을 포함한 세계 각지의 민간인들에 대한 위협에 쏠려 있다. 하지만 이 지역에서 더 큰 이슈는 천여 년 동안 반목하고 있는 시아와 수니 무슬림 사이의 갈등이다. 그 대부분의 기간과 그 대부분의 지역에서 시아는 수니의 손 안에서 차별에 – 때로 잔혹한 범죄에 – 직면해왔었다. 그러므로 사우디아라비아와 수니가 지배하고 있는 걸프 지역의 여타 국가들은 시아가 권력을 장악한 이란을 그들의 전략적인 천적으로 여기고 있다.[The Global Economy Confronts Four Geopolitical Risks]

이 글을 읽고 글쓴이의 혜안에 고개를 끄덕거렸는데 불과 며칠이 지나지 않아 우려가 현실화되는 소식이 보도되었다. 사우디아라비아 정부가 이란과의 외교단절을 선언한 것이다. 이는 사우디 정부가 시아파 반정부인사를 처형하였고, 이에 분노한 이란 시위대가 사우디 총영사관 등을 공격한 데에 따른 조치다. “반정부인사”의 처형이 현지시각으로 1월 2일 치러진 점을 고려하면 그야말로 초스피드 국교단절이 아닌가 짐작된다.

한편 이 소식이 전해지자 국제 유가가 한때 3% 일시 급등하는 등 시장이 민감하게 반응하였다. 전문가는 양국 갈등으로 원유 공급량이 줄어들 것으로 보지 않지만 투기적 요소 등에 의해 유가가 상승할 수도 있다고 내다보고 있다. 또한 이번 사태가 주요 유전지대를 둘러싼 갈등도 배경에 있다는 점에서 유가 폭등을 우려하는 의견도 있다. 여하튼 현 사태는 이 지역에서 촉발될 수 있는 지리정치학적 리스크를 증대시킬 것으로 보인다.

개인적으로 이번 사태의 배경에 오랜 기간 동안의 종교적 갈등이라는 표면적 이유이외에도 이 지역의 후진적 정치체제와 이를 용인 내지는 장려하고 있는 서구열강의 이기주의1 2 3가 자리 잡고 있다고 생각한다. 이번에 사우디가 처형한 “반정부인사”는 무려 47명이다. 21세기에도 왕정을 유지하고 있는 이 국가는 이토록 많은 인명을 국가의 이름으로 처형하고 있는데, 서구에서 이런 야만적인 행위에 대해서 비난성명이라도 낸 적이 있는지 모르겠다.4

영화 시카리오는 멕시코의 미국과의 접경도시인 시우다드 후아레즈에서의 패권을 둘러싸고 마약 카르텔 간에 벌어지는 끔찍한 살육전을 소재로 한 영화다. 영화의 주인공인 FBI요원은 미국 수사당국이 겉으로는 마약 카르텔을 응징하려는 것으로 보였지만, 결국 카르텔 간의 힘겨루기를 막후 조종하여 지역의 거짓 평화를 도모하려는 목적이었음을 깨닫게 된다. 미국을 포함한 서구 역시 지금 시카리오에서의 그 수사당국과 같은 태도가 아닐까?

그 점에서 사우디의 이번 행동에는 오바마 집권과 세일원유 등을 배경으로 악화되어온 사우디-미국 동맹에 대한 불안감이 자리 잡고 있을지 모른다.5 석유를 위해 사우디의 후진적 정치체제와 지역맹주 자리를 인정해왔던 미국이 이란과 가까워진다는 사실은 사우디로서는 분명한 위협이기 때문이다. 결국 사우디는 원유 공급량 유지를 통해 유가 전쟁에서 승리했을지 모르지만 이란이라는 새로운 라이벌 카르텔의 급부상을 초래한 것인지도 모른다.

  1. “제1차 세계대전(1914~1918)이 시작되자. 영국은 사우드 가문과 협력관계를 맺고 자금과 라이플이며 기관총과 같은 현대적 무기들을 제공했다. 그들이 오스만투르크 제국의 후원을 받는 라시드 가문과 싸우고 있었기 때문이다.”(출처)
  2. 미국은 산유국으로부터 석유를 얻는 조건으로 대신 거대한 양의 무기를 제공했다. 심지어는 지난 1991년 걸프전쟁 당시 미국의 적이었던 사담 후세인에게 무기를 수출하기도 했다. 무절제한 미국의 무기수출은 이전에도 있었다. 그 예로 1963년부터 73년까지 닉슨 행정부는 이란에 1억2800만 달러의 무기를 판매했고, 73년부터 76년까지는 그 판매액이 110억 달러에 달했다. 하지만 그렇다고 해서 전쟁의 공포가 사라진 것은 아니었다. 우리 모두 머리 속으로는 이런 생각을 하고 있었다. “만약 소련이 무기를 선적한 배를 멕시코에 보냈다면 우리는 어떤 행동을 취했을 것인가?”(제임스 레스턴 회고록 데드라인, 제임스 레스턴 지음, 송문홍 옮김, 동아일보사, 1992년, p375)
  3. “1991년 이라크가 쿠웨이트를 침공하고 사우디아라비아를 위협하였을 때 국방군은 속수무책이었다. 이러한 이유로 사우디아라비아는 외부의 적으로부터 왕정을 보호하기 위하여 미국에 의존하고 있는 실정이다.(Palmer 2007, 207)” (출처)
  4. 글을 쓰고 확인해보니 美국무부는 사우디의 인권침해를 비난하는 성명을 냈다. 이 점 주석으로 달아둔다.
  5. “궁극적으로 사우디 정권의 목표는 최근의 핵협상의 와중에서의 워싱턴과 이란 사이의 여하한의 화해를 방해하고, 가능하다면 미제국주의를 이란 자체에 대항하는 더 큰 전쟁에 끌어들이는 것이다.”(출처)

One thought on “사우디-이란 국교 단절에 대하여

  1. so picky (@so_picky)

    사우디는 지난해 1월 살만 국왕 취임 이후 왕가 내분과 왕정에 대한 불만으로 지하드에 동조하는 세력이 늘고 있는 상황이다. 전임 압둘라 국왕의 경우 국내 소수인 시아파에 대해 유화적 입장이었지만, 살만 국왕과 국정을 주도하는 아들 모하마드 빈 살만 왕자는 강경책으로 시아파를 고립하고 있다. http://m.news.naver.com/read.nhn?mode=LSD&mid=sec&sid1=104&oid=016&aid=0000958803

    Reply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