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 love Mary”

예전에 리더스다이제스트에서 읽었던 유머가 생각나서 기억을 더듬어 끼적거려본다.

한번 어느 소도시의 트럭운전사가 아름다운 식당 여급 Mary와 사랑에 빠졌다. 그래서 그 운전사는 자신의 트럭에 “I love Mary”라고 큼지막하게 써 붙이고 다녔다. 그런데 공교롭게도 그 여급은 다른 이의 청혼을 받아들여 결혼해버렸는데 그가 다름 아닌 그 시의 시장이었다. 이후 시장은 여전히 트럭에 “I love Mary”라고 써 붙이고 다니는 트럭운전사가 못마땅했다. 유무형의 압력이 그에게 가해졌고 마침내 트럭운전사는 두 손을 들며 시외에 일 나갔다 돌아오는 길에는 그 문구가 없을 것이라고 선언했다. 트럭이 돌아올 시간 시장을 비롯한 시민들은 시로의 진입도로에서 트럭이 돌아오길 기다리고 있었다. 마침내 트럭이 들어서는 데 과연 트럭에는 그 문구가 없었다. 새로운 문구로 바뀌어져 있었던 것이다.

“I still do”

14 thoughts on ““I love Mary”

    1. RedPain

      대마 말씀이신가요? 제가 은어는 잘 몰라서…

      미국의 노동 운동가 중에 비슷한 이름이 있는 것 같기도 했는데 잘 기억이 안 나네요. ;;

      Reply
    2. havaqquq

      mary jane이 대마를 의미하는 거 맞습니다. 그래서 cypress hill의 노래나 레게곡(그쪽은 ganja라는 표현을 더 많이 씁니다만.)에서 ‘i love you mary jane’이라는 구절이 적잖이 들어가곤 하지요.

      Reply
    3. foog

      Mary라는 이름이 화제로군요. 옛 기억을 더듬어 줄거리만 쓰고 이름은 제가 임의로 붙인 겁니다. 🙂 노동운동가로 유명한 이는 Mary Jones죠. 흔히 Mother Jones라 불리웠던

      Reply
    4. RedPain

      아… 말씀하신 Mary Jones가 제가 생각하던 사람입니다. Mary Jones, Mary Jane… 이름 참… John Smith 같은 이름이죠.

      Reply
  1. 다시다

    리더스 다이제스트는 파산했데요.
    이런 식의 출처도 점점 옛날이야기가 될건가봐요.

    그리고 제 블로그 여기 왜 차단됐을까요;;;
    버린 블로그이기는 하지만… 여기서 트롤 짓을 했었던가;
    http://marcelus@egloos.com

    Reply
    1. foog

      차단되었다고요? 무슨 사연일까요? 블로그를 차단하는 기능 같은 것이 있는지조차 모르는데 말이죠. @_@

      Reply
  2. 푸르메

    비범하군요. I still do. 슬프지만 시사하는바가 있네요. 잘 읽고 갑니다^^ 언젠가 인용하고 싶은 글입니다.

    Reply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