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금융시장의 해외자산 대체투자 모델에 대하여

현대자산운용은 영국 스코틀랜드 에든버러 오피스빌딩 투자펀드의 판매사를 네 곳이나 확보하고도 판매일정을 다음달로 석 달째 연기했다. 하나대체투자자산운용은 삼성전자가 100% 책임임차하는 미국 텍사스 달라스 오피스빌딩 투자펀드를 준비했지만 4월로 예정된 판매일정을 8월까지 미뤘다. 가장 큰 이유는 코로나19에 따른 실물경기 부진이 부동산경기 하락으로 번질 것을 우려한 개인투자자들이 몸을 사리는 쪽으로 방향을 틀었기 때문이다. 모집액이 일정 수준에 미달할 경우 총액인수한 증권사가 물량을 떠안을 수밖에 없다. 수익자 모집이 차일피일 미뤄지면 매도자가 딜을 깨버릴 우려도 생겼다. [공모 부동산펀드 ‘잠시 멈춤’이 옳다]

지난번 글에서도 코로나19 사태에 즈음하여 한국 IB시장에서 해외자산 투자에 대한 리스크가 커지고 있다는 소식을 전한 바 있는데, 더벨의 이 기사에서도 이런 상황이 잘 묘사되어 있어 소개한다. 그동안 해외자산에 대한 대체투자의 절차는 자산운용이 해당자산에 대한 우선매수권을 확보하면 사업타당성분석을 거쳐 증권사에서 이를 총액인수한 후에, 이들 자산을 최종적으로는 통상 기관투자자에게는 사모펀드를 통해 일반투자자들에게는 기사에 나오는 것처럼 공모펀드를 통해 팔곤 했었다. 그런데 이번 코로나19 사태를 맞이하여 최근 몇 년간 유행처럼 번져 왔던 투자모델이 근본적인 문제에 봉착하게 된 것이다.

그간 이런 투자모델이 한국에서 흥할 수 있었던 배경에는 홍기빈 씨의 말처럼 지구화, 도시화, 금융화라는 현대자본주의의 진행과정이 한국의 상황과 맞아떨어졌기 때문이다. 도시화를 통해 전 세계의 주요도시에는 오피스 지구가 경쟁적으로 생겼고, 지구화를 통해 한국 투자자도 에든버러의 빌딩에 투자할 수 있게 되었고, 유휴자금이 풍부한 한국의 투자자가 사모펀드니 공모펀드니 하는 금융화를 통해 빠르고 안전하게 투자할 수 있는 길이 열렸던 것이다. 한국의 증권사의 IB 비중 확대는 이런 투자 과정에 가속도를 붙이는 역할을 했다. 총액인수를 통해 매도자와 최종 매수자 간의 거래의 간극을 좁힐 수 있었기 때문이다.

사실 사견으로는 해외자산 대체투자가 최근 몇 년간 급성장하면서 이미 팬데믹 이전에도 참여자들의 오버슈팅의 추세가 있었다는 점에서 지속가능한 모델인가 하는 의문이 있었다. 그러던 차에 팬데믹을 핑계 삼아 급격하게 상황이 악화된 것이다. 당분간 참여자들은 인고의 시간을 견디며 투자모델에 대한 지속가능성에 대해 고민을 할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연기금 등 기관 투자자들의 마땅한 투자처가 없다는 점에서 이 모델이 쉽게 사라지지는 않을 것으로 보인다.1 다만, 투자자는 여태 간과하고 있었던 새로운 리스크를 감안한 수익분석 모델의 철저한 검증과 위험분산책을 요구할 것이다. 그런 모델 구축이 가능할지는 조금 의문이지만.

  1. 이것도 현대자본주의의 금융화의 한 특징적 모습이다. 국내외 각종 연기금은 막대한 자금을 공공투자 자금으로 들고 있으면서 주식채권 시장에서 큰 손으로 활동해왔고, 이들 상품의 수익률이 추세적으로 낮아지며 대체투자로 눈을 돌릴 수밖에 없는 상황이 현대자본주의 연기금의 특징이기 때문이다.

2 thoughts on “한국 금융시장의 해외자산 대체투자 모델에 대하여

  1. so picky (@so_picky)

    주요 부동산 투자사들이 국민연금 등 연기금이나 각종 공제회 등 장기 투자자들로부터 출자금을 받아 펀드를 조성했음에도 코로나19로 해외 투자 기회가 원천봉쇄되다보니 자금을 소진하기 위해서라도 국내 오피스에 돈을 쏟아붓고 이 과정에서 오피스 빌딩의 가격 거품이 생긴다는 설명. 결국 펀드의 주요 LP(유동성 공급자)들 사이의 머니게임이 펼쳐지고 있다는 지적이다. https://news.mt.co.kr/mtview.php?no=2020060217173214249

    Reply
  2. Sticky

    금융감독원 자료에 따르면 국내 20개 증권사의 해외 부동산 투자액은 2017년부터 3년간 23조1000억원에 달했다. 이 중 9조610억원어치가 셀다운에 실패해 증권사들이 안고 있다. 증권업계는 장기 투자용으로 인수한 부동산을 제외한 약 7조~8조원을 미매각 자산으로 보고 있다 https://n.news.naver.com/article/015/0004426655

    Reply

Leave a Reply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