궁금해서~

오랜만이죠? 그러면서도 뜬금없는 포스팅을 하게 되었는데 갑자기 드는 생각이 – 요즘 뜸하기도 했지만 – 과연 블로깅이라는 것을 앞으로도 하는 것이 좋은 것인가? 또는 즐거운 것인가? 하는 생각이 드네요. 요즘 워낙 트위터에서 돌다보니 그렇다라고 할 수도 있겠지만 …. 과연 기승전결의 완결구조를 갖춘 글을 꼭 권위를 가지고 발행을 해야 되는 것인가 하는 생각도 들기고 하네요.

진짜 궁금해서 여쭤보는 건데 블로그의 현재적 의미는 과연 뭘까요?

17 thoughts on “궁금해서~

  1. Nigasa

    블로그의 현재적 의미란..
    댓글을 적극적으로 남기진 않지만 Foog.com 을 rss 리더에 등록시켜두고 읽다가
    이런 글에 갑자기 댓글을 남기고 싶어져서 이렇게 들어오는 것. 이런겁니다 흐흐

    Reply
  2. 다시다

    RSS리더와 트위터가 자리잡은 이후에는 블로그는 일기장이 되거나, 정말 하고 싶은 비교적 정리된 이야기가 있을 때만 쓰면 되는 것 같아요. 예전처럼 꾸준하게 올리지 않아도 멀어지지 않죠.

    Reply
  3. 미르~*

    호흡이 긴~ 글을 쓸때는 그래도 블로그가 낫지 않나요???
    로그로 남긴다는 의미가 좀 더 강한 것 같기도 하구요~ ^^;;

    Reply
  4. 진우군

    말씀부분중에..커뮤니케이션을 하다보면
    기승전결을 갖춘 글을 발행할 일도 생기지 않나요
    그런 때에 사용하기에는 트위터보다 블로그가 좋다고 봅니다.
    지금은 트위터에 좀 쏠려있지만 시간이 지나면 블로그,트위터 같이 가지 않을까요.

    Reply
  5. 키라나이

    트위터는 140자 제한이 있어서 어느정도 되는 글을 올리기엔 너무 짧더라고요.
    그렇다고 나눠서 여러 트윗으로 보내는 건 별로 보기 좋지 않고…

    꼭 완결구조를 갖춘 글이 아니더라도 적당한 길이의 글은 블로그에 올리는게 좋아보입니다.
    더 공유를 하고자 하면 트위터에 링크로 걸어도 되니까요.

    Reply
  6. natural

    트위터는 배설의 쾌감을 즐기고 독백의 카타르시스를 느낄 수 있는 최적의 공간일 지 모른다는 생각이 듭니다. 바로 그 점으로 인해 트위터는 사람을 감정적이게 만드는 약점도 있는 게 아닐까요. 간혹 긴 호흡의 글을 조금은 무책임하나 편하게 쓰고 싶을 때 블로그만큼 좋은 게 또 있을까요…

    Reply
  7. 뗏목지기™

    foog님의 멘션을 놓치거나, foog님에게 멘션을 보내도 어쩌다 못 보실지도 모른다 싶은 저같은 사람에게 블로그는 유용한 듯 합니다. ^^

    Reply
  8. 블루소다

    블로그의 현재적 의미는 잘 모르겠지만
    제게 푸그님의 블로그의 현재적 의미는
    personal growth네요 ^_^
    매번 많은 것을 배우고 느끼고 갑니다~
    항상 감사합니다 ^_^

    Reply
  9. 김기동

    트위터와 블로깅은 비슷하면서도 매우 다른 매력이 있다고
    생각합니다. Foog님의 블록그는 저에게 많은 배움을
    제공하는 곳이기도 하고요!

    Reply
    1. foog

      비슷하면서도 다른 그 묘한 틈새가 무엇인지 이런 저런 생각을 하게 되는 요즘입니다. 🙂

      Reply
  10. 쓰는 사람에겐 차분히 생각을 정리할 수 있는 시간을 주고 독자에겐 쉽고 상세하게 이해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공간! (물론 foog님 블로그에 한해서.. 제 블로그는.. 갈수록 버려진 공간이..)

    Reply
  11. 서울비

    블로그의 현재적 의미란..
    .. 예컨대… 제가 계속 여기 올 거니깐, 그런 생각일랑 말고.. 글 써주세요.. … 같은 거?

    Reply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