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가총액을 들어먹고도 살아나는 좀비

“미국 재무부는 지난 달 씨티그룹에 250억달러를 투입한 데 이어 이번에 200억달러를 추가 지원하고 그 규모만큼 우선주를 매입하기로 결정했다. 우선주의 배당률은 8%로 결정됐다. 지난 주말 씨티그룹의 종가는 3.77달러였고 총 주식수는 지난 9월말 현재 54억4900만주로 시가총액은 205억달러수준이다. 이나마도 장중에는 주가가 3.05달러까지 떨어지기도 했다. 결국 개인이 주식시장에서 200억달러를 투자했다면 씨티그룹의 지분을 99% 가까이 다 사들일 수 있다는 얘기다.그럼에도 불구하고 이같은 선택은 결국 AIG처럼 국유화하지 않고 기존 경영진을 존중하겠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그 의미는 결국 씨티그룹을 파산시키지는 않겠다는 것으로 밖에 볼 수 없는 결정이다.”[美는 왜 씨티 살리기 도박 택했을까?, 아시아경제, 2008년 11월 24일]

 
아무리 뭔가의 고도의 노림수가 있다고 개뻥을 주장해도 내 돌머리로는 저런 계산법이 당최 나오질 않는다. 이런 사상 최대의 도적질 자선사업의 의미를 모르겠다. 지난번 시티 그룹에 대해 “법의 결과가 아니라 법의 원인이 된 회사”라고 규정한 바 있는데 새로 별명을 하나 추가하자면 “시가총액을 들어먹고도 살아나는 좀비”라고 규정하고 싶다. 금융서비스현대화법으로 참 엄청난 좀비 한마리 키운 셈이 된 것인가?

3 thoughts on “시가총액을 들어먹고도 살아나는 좀비

  1. foog

    “합병 10년이 된 지난 4월 전 회장 리드는 “합병은 실수였고 슬픈 이야기였다”고 했다. 몸집만 거대했지 효율성이 없었다는 고백이다. 뉴욕타임스도 그제 “관리감독자들이 단기 성과와 고액 보너스에만 집착해 적절한 제어를 하지 못했다”고 분석했다. 작년 9월부터 위험신호가 있었는데도 제대로 대처하지 못하고 방만한 경영을 했다는 것이다. 거대 기업도 리스크 관리에 실패하거나 경제환경 변화를 외면한 채 안주하면 순식간에 무너질 수 있는 시대다. 미국 경제의 상징 중 하나였던 씨티은행의 위기가 주는 교훈이다.”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08/11/24/2008112401796.html

    Reply
  2. Pingback: naramoksu's me2DAY

  3. astraea

    Rubin 이 있잖아요-
    나름 호감 가는 사람이긴 한데….
    이럴때는…………………..음

    물론 TFTB 이기도 하겠죠

    Reply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