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위용 스트레스테스트

테스트를 하면서 정책결정자들은 1/4분기 영업매출이 예측보다 강세를 보이자 2008년 말 데이터에 근거했던 당초의 추정치보다 거의 200억 달러의 요구 자본을 줄였다.
During the tests, policymakers made adjustments after first-quarter operating revenues were stronger than forecast, reducing demands for equity by nearly $20bn compared with original estimates based on data for the end of 2008.[출처]

그래서 결국 총 746억 달러의 자본 확충이 필요하다고 결론 내려졌는데 대체 2008년 말 예측을 어떻게 했으며 영업 매출이 얼마나 늘었기에 한 분기 추정치가 바뀌었다고 당초 예상보다 20%나 요구 자본을 줄일 수 있을까? 이럴 때 농담이 하나 생각난다. 어느 회사에 공인회계사가 취직을 했는데 회사의 영업수치를 근거해서 기말 당기순이익을 예측하라는 문제에 이런 대답을 써서 합격했다 한다.

“얼마에 맞춰드릴까요?”

6 thoughts on “자위용 스트레스테스트

  1. silent man

    같이 사는 친구가 금융 쪽에서 일 하는데 그러더만요.

    “훌륭한 펀드매니저는 5년 후에 들통날 구라를 안 들키고 그럴 듯 하게 치는 사람”이라고. ㅎ

    Reply
    1. foog

      무슨 이야기인지 공감이 가서 슬며시 미소짓게 되지만 무릇 모든 업종이 그렇지 않을까요? 결국 어느 정도는 “구라”를 쳐야 먹고 살죠. 🙂

      Reply
  2. ginu

    신용을 만들고 뒷받침해주어야할 사람들이 오히려 눈앞의 이익 때문에 불신을 쌓게 만들고 있어요. -_-

    Reply
    1. foog

      월스트리트 기사를 읽어보니 아주 통큰 협상을 했더군요. 몇십억 달러가 왔다 갔다 하는.. 🙂

      Reply
  3. 최현진

    안녕하세요

    스트레스엄마가엄장마이는봗데요

    어데가해가요

    나가마저요

    스트레[스해결없다고요엄마가마처서법방이네이가해요

    Reply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