뒤늦게 본 Batman Begins

Batman Begins Poster.jpg
Batman Begins Poster” by May be found at the following website: IMP Awards. Licensed under Fair use of copyrighted material in the context of Batman Begins“>Fair use via Wikipedia.

고백하건데 지난번 The Dark Knight 에 대해 제법 거창한(?) 리뷰를 적었는데 사실 그 전편격인 Batman Begins 는 어제서야 봤다.(이게 뭐 고백해야할 거리인지는 잘 모르겠지만 ^^) 그래도 지금 돌이켜보니 좀 읽을 만하다 싶은 리뷰들은 거의 Batman Begins 를 보신 분들이나 아예 초기 Batman 의 캐릭터에 대해 꿰뚫고 계신 분들의 리뷰였다는 점에서 뒤늦게 수퍼히어로 문외한으로서의 리뷰가 약간은 낯부끄럽기도 하다.

어쨌든 어제 감상한 Batman Begins 를 토대로 다시 감독의 의도나 그의 철학(?)을 반추해보자면 The Dark Knight 까지 폄하할 필요는 없겠으나 감독의 전체적인 세계관은 약간은 과대평가되어 있는 것이 아닌가하는 생각마저 들 정도로 Batman Begins는 실망스러운 작품이었다. 뭐 물론 The Dark Knight 을 너무 재밌게 봐서 겉멋만 들어서 그럴지도 모른다. 또한 팀 버튼 작품 이후로는 Batman 을 안 봐서 그 전의 Batman 시리즈가 얼마나 후져졌는지, 그에 비하면 놀란의 작품이 얼마나 뛰어난지를 안 겪어봐서(?) 그런지도 모른다.

하지만 모든 선입견을 배제한다고 가정하고 – 그렇게 하려고 무진장 애를 쓰고 – 이 작품을 보자면 나에게는 그저 짝퉁 사무라이 영화 내지는, 그 일본무사도의 잔상이 짙게 드리워진 스타워즈의 Batman 외전(外典)에 가깝지 않은가 하는 생각이 들 정도였다. 영화를 보신 분들은 왜 내가 이런 말을 하는지 잘 아실 것이다.

극 초반 브루스 웨인은 자신의 부모를 죽인 범인에 대한 씻을 수 없는 증오감, 그리고 이로부터 연역되는 범죄에 대한 혐오감을 어떻게 배출할 것인지에 대해 진지하게 고민하느라 중국 어느 교도소에 갇혀 있었다. 그러던 중 난데없이 헨리 듀카드라는 인물이 나타나 그에게 이정표를 제시한다. 결국 그를 찾아가 고도의 무술수련을 쌓는데 이 부분에서 닌자의 수련기법이랍시고 흉내 내는 것이 영락없이 스타워즈의 일본 모방과 판박이였던 것이다. 게다가 듀카드 배역을 리암 니슨이 맡았으니 결국 브루스 웨인은 오비완 케노비(이완 맥그리거)와 사형 지간 아닌가 말이다.

결국 듀카드가 또 구루로 모시고 있는 – 국적 불명의 – 라스알굴은 수련을 마친 브루스 웨인에게 살인자를 처단하라는 본 얼티메이텀에서 제이슨 본이 겪었던 상황과 똑같은 상황을 강요한다. 하지만 웨인은 본과 달리 일말의 갈등도 없이 이를 거부하고 여태 그를 가르친, 그리고 그의 수련을 묵묵히(!) 도와준 수많은 고수들을 정말 어이없을 정도 가볍게 물리치고, 수련장까지 홀라당 불태워버리고는 고담으로 날아와 정의의 사도 Batman이 된다. 물론 최후의 악당이 누가 될지는 안 봐도 비디오겠지.

여기까지 특별한 스포일러 없었다고 자위한다. 뭐 도입부까지만 이니까.

이후 스토리는 대강 짐작할 수 있는 방향으로 흘러간다. 물론 이번에도 The Dark Knight 에서처럼 세상을 구원할 수 있는가 아닌가, 인간은 구원받을 자격이 있는가 아닌가 하는 약간은 철학적(?)인 문제로 두 큰 세력이 갈등한다. 구원이 어렵다고 생각하는 세력은 강력한 무기를 바탕으로 총공세를 펼치고 Batman 은 이를 스릴감 있게 막아낸다. 끝나고 난 후의 느낌은 그런대로 무난한 작품이었다. 애초의 실망감은 당초 기대감이 컸기 때문이다. 코믹스를 앞에 두고 철학서를 대하는 마음자세였던 것이 문제다.

영화를 보면서 그 안의 메타포나 시대적 맥락을 훑어보는 것도 의미가 있는 작업이지만 이것도 어떨 때에는 과유불급이다. 그러다보면 영화 자체에 매몰되어 그 프레임으로 세상을 바라보는 오류를 범할 수도 있다. 그런 예를 한번 살펴보자. The Dark Knight에서 조커가 유사 ‘죄수들의 딜레마’ 게임 같은 복잡한 짓을 하지 않고도 Batman 을 이길 수 있는, 즉 자신의 인간관을 증명시킬 확실한 방법이 있었다. 그런데도 그는 그 방법을 사용하지 않았다. 그것은 어떤 방법이고 왜 그 방법을 쓰지 않았을까?

극중에서 산더미처럼 쌓아놓고 태워버린 돈을 헬기로 공중에서 뿌리면 되었을 것이다. 사람들은 의리고 애정이고 간에 돈 줍느라 피터지게 싸웠을 것이고 도시는 과잉유동성 공급으로 인해 시장이 마비되었을 것이고, 이 와중에 잘 하면(?) 브루스 웨인의 사업체도 망했을지도 모른다. 문제는 그렇게 되면 영화가 액션물이 아닌 경제 드라마인 찰리 쉰이 주연한 월스트리트 같은 작품이 되어버렸을 것이다. 조커는 자신의 승리 대신 영화를 살린 것이다. 빛나는 희생정신!

14 thoughts on “뒤늦게 본 Batman Begins

  1. ㅎㅎ팀버튼의 조커는 돈 뿌리고 아비규환 한번 만들죠.
    다크나이트의 조커도 매력적이긴 하지만 급수는 잭니콜슨의 조커가 높긴 높은 것같습니다.

    Reply
    1. foog

      맞아요 그랬드랬죠. 놀란의 조커는 그보다 더한 아비규환을 만들 수 있었는데 그냥 태워버렸네요.. 🙂 암튼 잭니콜슨과 히스레저의 연기대결에 많은 이들이 히스에 심정적 지지 또는 나름 객관적 지지를 보냈는데 아무래도 현재진행형의 호연에 더 비중도 있었을테고 .. 전체적인 필르모그래피를 보자면 아무래도 잭니콜슨의 광기가 너무 버겁긴 하죠.

      Reply
  2. 세라비

    배트맨이 이기지 못하는 스토리가 되기 때문에 채택 불가능할 듯. 하지만, foog님의 스토리가 더 맘에 듭니다. ㅎ

    Reply
    1. foog

      ㅎㅎㅎ 감사합니다.. 그치만 역시 조커는 조커답게 액션으로 승부해야 하니 돈이나 뿌리고 다니지는 않아야 제맛이죠 🙂

      추.

      그나저나 세라비님 블로그엔 댓글이 안 달리더군요. 몇번인가 시도해봤는데 번번이 실패했어요. 일부러 그래놓으신 것인가요?

      Reply
    1. foog

      예전에 어떤 만화를 보니까 그 만화에서 주인공이 잠깐 말상대가 뒤돌아 있는 동안에 휙~* 하고 사라져서 상대가 깜짝 놀라는 장면이 실제로는 건물 옆면이랄지 나무위에 몰래 매달려 상대가 놀라하다 사라질때까지 힘들게 매달려 있다는 사실을 폭로해서 배꼽잡고 웃었던 기억이 나네요.

      배트맨에서도 배트맨이 그런 경우가 꽤 있는데 – 아예 대놓고 날쌘돌이처럼 사라지죠 – 그 경우도 만화처럼 어디 몰래 벽에 숨어있는 것이라면 그것도 일종의 희생정신이 아닐까 하는 생각이…

      뭔 쓰잘데 없는 소리를 이렇게 길게 썼는지..(흐유~*)

      Reply
  3. Pingback: 잠보니스틱스

  4. Pingback: Mųźёноliс Archives.

  5. 노랑이

    왜 일본 닌자 짝퉁이라 생각하세요? 전 기존 배트맨이 쓰는 기술의 기원을 알리는데 좋은방법이라고 생각하는데 =ㅅ=. 왠지 논리적인 설명이 부족하신것같아요.

    Reply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