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스트리트를 떠도는 가십 몇 가지

월스트리트의 금융위기 때문에 뉴욕의 부자들이 비틀거리고 있다. 예술품, 패션, 자동차, 레스토랑, 성형수술, 그리고 여타 사치재를 소비하면서 지역경제를 살려왔던 이들이 그들의 한때 흥청망청했던 소비를 줄이기 시작했다. 결과적으로 그들의 모든 변덕스러움을 충족시켜주던 이들은 — 유모 에이전시에서 보석가게, 그리고 요트 생산 업자에 이르기까지 – 그들의 고객이 허리띠를 졸라매며 그들의 지출을 백만 단위에서 천단위로 줄이는 것을 지켜보게 되었다.
The financial crisis on Wall Street has New York’s well-to-do reeling. The people who fuel the area’s economy with their spending on art, fashion, cars, restaurants, plastic surgery and other luxe goods and services are starting to cut back once-lavish budgets. As a result, those who cater to their every whim — from nanny agencies to jewelers to yacht builders — are seeing clients tighten their belts on expenses from the millions to the thousands.[출처]

당연한 이야기겠지만 이번 사태는 빈자들뿐만 아니라 부자들의 가슴까지도 서늘하게 하는 공포분위기를 연출하고 있기에, 또 그 공포는 현존하는 위기이기에 지금 부의 상징과도 같았던 뉴욕 거리에도 소비위축의 한파가 불고 있다는 소식이다.(그래도 캐리는 여전히 지미추를 사들이겠지만) 너무 호들갑스러운 허풍이라고 할 수도 있으나 다음 기사를 보면 이 거대한 코미디가 적어도 얼마나 이례적인가 정도는 느낄 수 있다.

거대한 월스트리트 기업이 끝장나면 당신이 그 은행에 대해 확신할 수 있는 것 하나는 기념품이 수시간 이내에 이베이의 경매에 올라올 것이라는 것이다. 리만브러더스가 파산한 이틀 후인 수요일 450개의 리만 아이템들이 올라왔다.
When a big Wall Street firm goes belly up, one bet you can take to the bank is that memorabilia will be offered for auction on eBay within hours. On Wednesday, two days after Lehman Brothers filed for bankruptcy, more than 450 Lehman-branded items were being offered.[출처]

기사 제목도 “리만이 돈을 모을 수 있는 기회:이베이(Lehman’s Chance to Raise Funds: EBay)”다. 염장을 지르고 있다. 한편 앞서의 글에서 자본주의의 멸망을 환호했던 차베스가 리만 사태를 마냥 웃으며 바라볼 수 만은 없는 입장이라고 한다.

리만의 소유재산들을 각각 분석하고 있는 세 명의 분석가에 따르면 우고 차베스 정부가 리만이 현금화하기로 동의한 부채증서 중 3억 달러를 보유하고 있다고 한다.
The government of Hugo Chavez holds about $300 million in debt instruments that Lehman had agreed to cash, according to three analysts who calculated the holdings separately.[출처]

하기야 마르크스도 주식투자를 했다는데.

2 thoughts on “월스트리트를 떠도는 가십 몇 가지

  1. uncaffe

    ‘Lehman’s Chance to Raise Funds: eBay’라는 제목의 기사가 정말 허를 찌르네요.

    IB에 많은 것을 걸고 달려들었던 뱅커들은 현재 월가에서 일어나고 있는 움직임들에 대해서 어떤 것들을 느끼고 있나 궁금해집니다. 정말 영원한 것은 세상에 아무것도 없는 듯 합니다. 리만이 그렇게 주저 앉을 줄은 저같은 일반인들이 감히 상상도 못 했는데 말입니다.

    Reply
    1. foog

      저도 제목을 보는 순간 재밌어서 키득키득 웃었지만 한편으로는 참 잔인하다는 생각도 들더군요. 우리나라 같으면 저런 신랄한 제목은 인정상 못 뽑을 것 같은데 말이죠. 🙂

      Reply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