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본 영화 몇 편의 短評

The Hangover(2009)

라스베이거스에서 화끈하게 총각파티를 하려는 네 남자가 겪게 되는 좌충우돌 코미디. 아침에 일어났는데 술을 얼마나 마셨는지 간밤의 기억은 하나도 없고 신랑 될 사나이는 사라졌고 화장실에는 호랑이가 있고 생니가 빠져있고 엉뚱한 여자와 결혼식을 올려버렸고 범죄조직에게 쫓기기까지 한다면 어떻게 할 것인가? 이 모든 아수라장을 하나하나 해결해나가는 과정의 연출력이 매력적인 작품.

Buried(2010)

이번엔 공포다. 눈을 떴는데 나무관 안에 생매장되어 있는 것이다. 하나하나 기억을 더듬어 자초지종을 따지고 휴대전화로 이리저리 구조를 요청해나가며 희망과 좌절을 느끼는 과정을 그린 영화. 정말 질리게도 영화는 끝까지 관 속에서만 진행된다. 투자자들이 관 밖의 장면도 넣어야 한다고 요청했으나 감독은 이를 거절했다는 에피소드. 주연은 스칼렛요한슨과 최근 헤어진 라이언레이놀즈.

Inside Man(2006)

월스트리트의 한 은행에 강도 4인조가 인질극을 벌인다. 인질들에게 자신들과 똑같은 옷을 입힌 강도들은 SWAT팀이 은행을 공격하려 하자 인질들을 풀어주며 자신들도 그들 속에 섞여버린다. 하지만 경찰이 조사해보니 돈을 전혀 훔치지 않았다. 살상도 절도도 없는 희한한 은행절도사건. 하지만 경찰은 희한하게 은행 내 사금고의 한 계좌만 아무런 정보가 없다는 사실을 발견한다.

Encounters At The End Of The World(2007)

남극기지, 대자연, 그곳의 사람들에 관해 조명한 베르너 헤어조크의 다큐멘터리. 온통 하얀 빙하인 남극은 보통의 자연과는 달리 몽상가들의 것이다. 남극기지의 사람들은 그곳에서 하는 일과 그리 어울리지 않는 제각각 이런저런 사연을 가지고 있다. 영화는 이런 다양한 인간들을 모여들게 한 – 나침반도 소용없는 – 남극에 과연 어떠한 매력이 숨어있는지를 관찰한다.

Children Of Men(2006)

미래의 세계는 불임(不姙)의 세계다. 마지막 아이였던 18세의 남자아이가 죽자 전 세계는 슬픔에 빠져든다. 그 와중에 한 흑인소녀가 임신을 하게 되고 주인공 테오는 그녀를 안전한 곳에 데려다주려 목숨을 건 여행을 하게 된다. 그 와중에 전 세계는 불법이주민의 폭력적 추방을 일삼는다. 기성세대의 증오가 불임을 낳은 것일까? 소름끼치는 거리풍경 묘사가 일품인 작품.

Stranger Than Fiction(2006)

무미건조한 직장생활을 하는 국세청 직원 해롤드. 어느 날 그는 남들이 듣지 못하는 어떤 내레이션을 듣는다. 자신이 한 유명한 작가의 소설 속 캐릭터라는 사실과 곧 죽을 것이라는 사실을 알게 된다. 그 와중에 제과점을 하는 한 여인과 사랑에 빠지게 되어 어떻게든 작가를 만나려 시도한다. 진지한 연기에 도전하는 윌패럴과 웃는 모습이 귀여운 매기질렌할의 매력이 돋보이는 코미디.

3 thoughts on “최근 본 영화 몇 편의 短評

  1. 엔디

    Stranger than Fiction, 잊을 수 없는 영화죠. “미안하네, 헤롤드. 자네가 죽어줘야겠네. 이 소설은 명작이야.”

    Reply
  2. 잠본이

    ‘The 숙취'(…)와 ‘현실은 소설보다 괴상'(…)이 제일 끌리는군요. 기회가 되면 한번 봐야겠습니다. =]

    Reply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