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여행기 – 도야코 자전거 하이킹

기차역에서 택시를 잡아타고 12시경 우리가 도착한 호텔은 Sun Palace. ‘태양의 궁전’이라는 호텔이었다. 오후 2시부터 체크인이 가능한지라 우리는 집을 프런트에 맡기고 길을 나섰다. 첫 일정은 점심식사, 그다음은 자전거 하이킹이었다. 호텔에서 자전거를 빌릴 수 있는 점포가 있는 버스터미널까지는 걸어서 15분 정도 걸린다 했으므로, 가는 길에 보이는 식당에 들어가 적당히 때울 요량이었다.[사진을 크게 보시려면 이미지를 클릭]


기차의 연착때문에 그 비싸다는 일본 택시를 타고 호텔로~

호텔벽에 그려져 있는 다람쥐들

호텔을 나서면 보이는 도야 중심지 모습

도야코 옆을 끼고 만들어진 산책로를 걷고 있는 아내와 욘사마

도야코의 유람선

가는 길의 거리들은 내가 좋아하는 70~80년대 레트로 풍의 건물디자인과 간판들이 많아 즐거웠다. 터미널 주변에 식당이 몇 군데 있었는데 라멘 식당이 눈에 들어왔다. 점심으로 라멘을 먹기로 결정. 때마침 몰려든 중국 관광객들이 시끌벅적하게 떠들고 있어 우리까지 중국 관광객으로 오해받는 혼란의 와중에 가까스로 주문을 마쳤다. 홋카이도가 본산지라는 미소라멘과 간장라멘 등등. 맛은 평균 이상 수준이었다.


수준급의 캐릭터들로 장식되어 있는 예쁜 가게

레트로풍의 멋진 빠

대로변에서 바라본 도야코

레트로풍의 오락실

점심을 먹기 위해 들른 라멘 가게

다음 일정은 도야코(湖)를 자전거로 일주하는 하이킹. 점심을 마친 후 자전거 집을 찾아 두리번거렸는데 라멘 가게 바로 옆이 자전거 점포였다. 가게 문은 열려져 있었는데 주인이 보이지 않았다. 우리가 궁금해 하고 있던 차에 아까의 라멘 가게의 조리사이셨던 초로의 할아버지가 나오신다. ‘아~ 이분에게 물어봐야겠다.’하고 맘을 먹고 있었는데, 정작 그 분이 또한 자전거 점포의 사장님임을 알게 되었다. ㅎㅎㅎ 재벌이시네요~


우리가 빌린 자전거

비지터센터 풍경. 멋진 목조건물이다.

일본인 특유의 싹싹한 매너로 자전거 세대를 골라주셨다. 은빛 바디의 심플한 자전거였다. 자전거에 올라타 패달을 내딛으니 시원한 가을바람이 조금은 더 강하게 느껴졌다. 거리는 한산한 편이라 특별히 자동차 주행을 신경 쓸 필요가 없었다. 일단 도야의 비지터 센터에 들른 후 본격적인 도야코 일주에 나섰다. 차선이 2차선인데다 자동차 주행방향도 우리나라와 반대인지라 조금은 신경이 쓰였으나 거의 모든 차들이 얌전하게 운전을 해서 큰 위협은 느끼지 못했다.


드디어 자전거 하이킹 출발!

충만한 가을풍경을 품은 도야코

아름다운 구름이 떠있는 도야코

이후 펼쳐지는 풍경은 개인적으로는 일본여행의 백미라 할 수 있을 정도로 아름다운 가을풍경이었다. 쾌청하게 파란 하늘에 동글동글 예쁜 구름이 떠있었고 시야는 확 트여있어 호수 옆 도로 하이킹에 더없이 좋은 날씨였다. 사실 여행 전에 알아본 바로 일정 내내 비가 올 것 같다는 예보였고 도착일과 당일 아침까지도 부슬부슬 비가 내려 내심 걱정했는데, 언제 그랬냐는 듯이 날씨가 개어있었다.

한 시간 정도 호수 도로를 타고도니 제법 다리도 당겨서 호숫가로 갈 수 있는 통로가 있는 지점에서 휴식을 취했다. 호수는 화산지역의 화산활동으로 생기는 이른바, 칼데라 호수라고 한다. 섬 가운데는 또 자그마한 섬들이 모여 있었는데 가장 큰 섬 이름이 재밌게도 ‘오지마(大島)’였다. 그래서 우리끼리 ‘오지 말라 하니 가지말자’라고 농담을 했다. 사실 이 섬도 가볼 계획이었으나 어쨌든 결과적으로 이 섬은 못 갔다.

당초 호수 한바퀴를 일주할 계획이었으나 한 시간여를 돌아봐도 여전히 전체거리의 1/4정도밖에 돌지 못했음을 알게 되었다. 시간은 어느덧 오후 3시경. 그래서 우리는 다음 일정을 위해 일주를 포기하기로 했다. 오는 도중 가로변의 농민 직영의 자그마한 과일가게에서 사과를 사먹었는데 달리 표현할 말이 없을 정도로 꿀맛이었다. 인심 좋은 아주머니가 건넨 수박도 먹었는데 우리나라 수박보다 물기가 많고 개운한 맛이었다. 맑은 호수, 상쾌한 날씨, 꿀맛의 과일들. 바랄게 더 없는 기분 좋은 오후였다.


과일을 사먹은 과일가게

돌아오는 길


돌아오는 길에 바라본 도야 읍내 풍경

7 thoughts on “일본 여행기 – 도야코 자전거 하이킹

  1. polarnara

    한여름에 교토 시내를 자전거로 관광했던, 힘들어서 죽을 뻔했던 기억이 떠올랐습니다 :p

    Reply
    1. foog

      그렇지 않아도 몇몇 경치좋은 사진들은 월페이퍼 규격으로 올려놓을까 생각 중입니다 🙂

      Reply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