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 믿으시오!”

리차드 펄(Richard Perle)은 로널드 레이건 시절 국방부 차관보였고 조지 W. 부시 시절에는 럼스펠드에게 선택받아 국방정책회의(Defense Policy Board) 책임자로 임명된 인물이다. 뒤쪽에서 은밀하게 일하는 취향 때문에 ‘암흑의 왕자’라는 별명을 지니고 있었다고 한다. 또 하나의 별명은 비둘기파 콜린 파월이 지어줬는데 ‘폭격기’였다.

네오콘의 정신적 지주인 레오 스트라우스(Leo Strauss)를 철저히 신봉했던 그는 또한 “이슬람은 테러의 종교”라고 공공연히 떠들고 다녔다고 한다. 이런 그가 또 하나의 스트라우시언이었던 오랜 친구 폴 월포위츠(주1) 국방부 부장관과 함께 2001년 911사태 이후 불과 며칠 사이에 이라크를 침공하여야 한다는 주장으로 부시의 마음을 흔들어 놓는다.

사실 부시와 네오콘이 처음부터 죽이 맞았던 것은 아니라고 한다. 단지 아버지에 이어 대권을 도전하는 아들 부시와 클린턴 시절 재야에 머물러 울분을 삼켜야 했던 네오콘들이 서로를 필요로 하는 실용적 이유 때문에 서로 뭉쳤다고 보는 편이 옳다는 것이 대체적인 의견이다. 그리고 911 이후 부시를 휘어잡으며 네오콘은 전면에 나서게 된다.

그들의 정치적 신념은 매우 배타적이며 선민(選民)의식적이었던 것으로 유명한데 다음의 한 에피소드에서 이러한 모습을 잘 볼 수 있다.

자신들의 이념과 개념에 대한 맹목적인 신뢰가 이들 매파들의 행위를 이끄는 동력이 된다. 데이비드 콘(David Corn) 기자가 “사담이 미국에 대한 위협 세력임을 입증하는 것이 무엇입니까?”라고 리차드 펄에게 질문하자, 펄은 “날 믿으시오!”라고 대답했다.[부시 가문의 전쟁 : 밝힐 수 없는 이라크 전쟁의 비밀, 에릭 로랑 지음, 최기춘/정의길 옮김, 한울, 2003년, p138]

믿고 싶지 않은 인물이고 다시 보고 싶지 않은 인간유형이다. 그런데 요즘 왠지 이런 인물들이 이 나라에서도 슬금슬금 기어 나오고 있지 않은가 하는 생각이 든다.

(주1) 그는 비둘기파인 “콜린 파월을 한 눈으로 감시하고 그를 견제하기 위하여 펜타곤의 제2인자 자리를 수락”했노라고 측근에게 고백한 적이 있다고

2 thoughts on ““날 믿으시오!”

  1. 엔디

    MB 역시 전통적인 수구 세력과는 다른 면이 있(었)다고 생각해요. 이를테면 ‘합리적’ 보수로 지칭할 수 있을 만한 면이 있다는 거죠. ‘수구’들이 아니라 그저 하다못해 먹고사니즘 때문에 그를 찍은 이들만 봐도 그렇죠. “토익에 목숨 거는 대학생들은 나름대로 ‘합리적’인 선택을 한 것”이라는 주장에서와 같은 의미로 MB는 ‘합리적’인 사람들의 선택이었다고 봐요.
    그런데 재임 기간 중 그런 모습까지도 없어지네요. 원래부터 밑바닥이었던 것이 더 나락으로 떨어진다고 해야 하나 뭐 그래요. ㅉㅉㅉ

    Reply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