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면 사재기와 농업진흥청

다음블로거뉴스에 가보니 마트에 라면이 없다는 글이 최상단에 올라와 있다. 서민들의 부식으로 둘째가라면 서러울 라면은 우리나라에서는 이런저런 위기설로 민심이 흉흉해질 때면 사재기 대상 1위에 오르곤 하는 상품이다.

이번에는 무슨 위기(?) 때문에 사람들이 라면을 사재기하고 있을까. 바로 라면 그 자체 때문이다. 국제적인 곡물가격 폭등으로 인해 국내에서도 인플레이션 양상이 심각하고 라면 값도 덩달아 오르고 있다. 그러니 소비자들은 라면 값이 더 오르기 전에 라면을 사두려고 너나 할 것 없이 마트에 몰려드는 것이다.

2007년 초부터 그 조짐이 심상치 않았던 곡물가격의 급등은 애그플레이션(Agflation = Agriculture + Inflation)이라는 신조어까지 생겨날 정도로 심각한 양상이다. 예를 들자면 2007년 1월부터 2008년 1월까지 대두는 96.8%, 밀은 79.9%, 옥수수는 25% 상승했다.

상승의 원인은 수요 측면, 공급 측면, 거시 요인 등이 지적되고 있다.

수요측면 : 중국, 인도 등 신흥경제국의 수요급증, 바이오연료용 곡물수요 증가
공급측면 : 기상이변 등으로 경작지역 감소, 식량자원주의의 대두
거시측면 : 금리인하로 글로벌 유동성이 실물투자로 이동, 유가인상으로 인한 물류비 상승

관련글
왜 원자재 가격이 폭등하는 것일까?
식량안보의 위기, 현실로 다가오고 있다
바이오 연료가 환경을 파괴하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한국의 현황은 어떠할까. 한국의 곡물자급률은 1990년대 우루과이라운드(UR) 이후 급격히 하락하여 2000년대 27~31%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 이러한 곡물자급률은 OECD 국가 중 3번째로 낮은 수준이다.(ex:호주 280%, 프랑스 191%, 캐나다 164%, 독일 126%, 스웨덴 120%)

비교우위론의 도그마에 빠져 농업을 거추장스러운 산업, 농촌을 2차 산업의 인력공급기지로 여겨온 산업정책의 참담한 몰골이다. 이러한 양상은 한미FTA가 효력을 발하는 순간 가속화될 것인데 이에 대한 농업 지원책은 죽어가는 농업의 이부자리나 갈아주려는 시늉일 뿐이다.

이전의 정부들이 모두 비슷한 꼬락서니였지만 새 정부 역시 농업은 시대에 뒤쳐진 후진산업으로 여기고 있을 것이 분명하다. 그러니 농업진흥청을 공무원개혁(?)의 희생양으로 삼았을 게다. 하지만 명심해둘 것이 있다. 첫째, 농업은 21세기형 신산업이다. 둘째, MB가 한때 몸담았던 무위험차익거래 백날 해봐도 쌀 한 톨 안 나온다.

17 thoughts on “라면 사재기와 농업진흥청

  1. 댕글댕글파파

    어제 모마트의 라면 매출만 1억이라고 하더군요…
    저도 라면을 즐기고 자주 먹는데 100원이나 올라도 사재기는 안하는데….할 걸 그랬나요? ㅋㅋ

    미래에는 식량이 무기가 될 듯 한데 우리나라는 농업은 전혀 관심이 없으니….

    Reply
    1. foog

      다른 블로그에서 봤는데 라면 값에서 밀가루 값이 차지하는 비중이 10% 정도라고 하더군요. 정말 그렇다면 업체가 라면 값을 너무 많이 올린 게 아닌가 하는 의심이 들더군요. 원님 덕에 나팔부는?

      Reply
    1. foog

      당근이죠.. 국제유가 떨어진다고 정유사가 휘발유값 내리는 것 보셨습니까? ^^

      (근데 그 울먹이는 이모티콘은 어케 만드나요..? 내 블로그의 기능을 남한테 물어보는.–; )

      Reply
  2. Ikarus

    한국은 라면이 품귀군요. 참 세상 흉흉합니다. 마치 저도 미국에 수출되는 한국 쌀에 대해 포스팅을 준비하고 있는데 끝내는 대로 트랙백 걸겠습니다.

    Reply
    1. foog

      ikarus님. 트랙백 걸어주신 글에 댓글을 달았다가 님의 블로그가 트래픽 폭탄을 맞는 바람에 제 댓글의 이미지가 덩달아 엮여 가는 바람에(기술적인 사항은 자세히 모르겠는데 하여튼 호스팅 업체 직원이 그러더군요) 제 블로그가 심한 정체현상을 빚어 불가피하게 호스팅 업체의 연락을 받고 ikarus님 블로그에 제가 올렸던 댓글을 삭제했습니다. 답글까지 달아주셨는데 죄송합니다.

      암튼 희한하게 제 블로그의 이미지까지도 포맷되어버린 것 같네요. –;

      또 님 블로그에 글 올렸다가 같은 일이 발생할까봐 무서워서 여기에다 사정을 말씀드립니다. 🙂

      Reply
    2. Ikarus

      한국과 밤낮이 바뀐 이 곳이라 업무가 대강 끝나고 이제야 확인했습니다.댓글을 지우셨길래 대강 짐작은 하고 있었습니다. 아마 파비콘 아이콘이 페이지가 열릴때마다 로딩되면서 사용하고 계신 서버에 무리한 트래픽을 초래한 모양입니다. 본의 아니게 불편을 드려 죄송합니다. 그래도 댓글 지우시기전에 읽어서 아쉬움은 덜하네요. 제 부족한 글에 관심 가져 주셔서 감사드립니다. 그리고 올려주시는 좋은 글들, 공부하는 마음으로 읽고 있습니다.

      Reply
    3. foog

      이카루스님이 죄송할 일이 전혀 아니죠. 🙂
      그나저나 어떻게 그렇게 트래픽 폭탄을 맞으셨나 했더니 다음메인에 사진과 함께 메인에 노출되셨더군요. 감축드리옵니다.

      Reply
  3. foog

    “◆반드시 지켜야 할 농지=이른바 알짜배기 땅인 농업진흥지역도 최근 줄고 있어 우려되고 있다. 농림부 등에 따르면 2004~2007년 행정복합도시·혁신도시 등으로 편입된 농지 906㏊ 중 96%인 868㏊가 농업진흥지역인 것으로 드러났다.”
    http://www.nongmin.com/article/ar_detail.htm?ar_id=146826&subMenu=tonews

    보호하여야 할 농지가 개발로 인해 잠식당하고 있다는 소식이다.

    Reply
  4. 그리스인마틴

    맨날 농촌 살리자면서 뭘 해주는게 있어야 살죠.
    저도 촌에서 자랐지만 고향가보면 빈집이 대부분이고 당시 어른들이 아직도 어른입니다.
    그리고 국제 경쟁력이 영어뿐인줄 아는사람도 있네요.
    영어잘해서 번돈으로 남의나라 식량사기에도 바쁘게 되는날이 올지도 모르겠네요.

    Reply
    1. foog

      “영어잘해서 번돈으로 남의나라 식량사기에도 바쁘게 되는날이 올지도 모르겠네요.” 정말 이런 날이 올지도 모르겠네요. 이런 걸 많이 배우신 분들은 비교우위론에 의한 자연스러운 자유무역이라면서 좋아할지도 모르겠습니다. 다만 이런 시나리오도 사실은 낙관적인 것일 수도 있죠. (영어잘해서) 금융업으로 돈벌겠다는 생각… 그런 순진한 생각을 참여정부 시절에도 금융허브론이니 뭐니 해서 했습니다만 허브는 고사하고 집안 마당만 다 외국계 금융기관한테 내주었으니까요.

      Reply
  5. foog

    “대표적인 사례가 박은경 환경부 장관 후보자다. 박 후보자는 농사를 짓지 않는 외부인이 소유할 수 없는 절대농지를 소유하고 있었고, 또 남편 명의의 골프장 회원권 3개를 골프장 회원권이라고 명시하지 않고 신고해 허위신고 비판까지 받고 있는 상황이다. 그런데도 그는 자신의 투기의혹에 대해 “자연의 일부인 땅을 사랑할 뿐, 투기와는 전혀 상관없다”고 해명했다.”

    http://www.ohmynews.com/NWS_Web/view/at_pg.aspx?CNTN_CD=A0000842251

    땅을 사랑할 뿐.. 이거 대박 조짐입니다.

    Reply
  6. Pingback: Trivial Thoughts of Ikarus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