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에는 공포영화 몇 편

지난번 ‘볼만한 스릴러 몇 편’이라는 글에 대한 말없는 다수의 침묵속의 호응에 힘입어(집권세력의 전형적인 자뻑 증상과 유사한 증상임) 이번에는 여름에 볼만한 공포영화 몇 편 소개하고자 한다. 고루한 사고방식이지만 역시 여름에는 옆에 수박화채 놓아두고 공포영화 한편 봐주는 것이 고유가 시대의 피서방법이라 생각되기에 감히 몇 편 추천하고자 한다.

The Last House on the Left(1972)

공포영화의 거장으로 자리매김한 웨스 크레이븐의 1972년 감독 데뷔작. 꽃다운 나이의 두 소녀가 철없이 마약장수로 보이는 꼬마에게 접근했다가 돌이킬 수 없는 끔찍한 변을 당하게 된다. 그 꼬마는 네 명의 탈옥수의 일행이었던 것이다. 강간과 납치, 그리고 끝내는 잔인한 살육까지 자행하는 탈옥수들의 눈에서 죄책감은 찾아볼 수 없다. 그런데 우연히도 그들이 살육을 자행했던 그 숲의 건너편에는 피해자 중 한 소녀의 집이 있었고 그들은 천연덕스럽게 그 집에서 일박을 청한다. 우연히 악당들의 대화를 들은 소녀의 어머니는 그들의 정체를 알게 되고 끔찍한 복수극이 시작된다.

What Ever Happened to Baby Jane?(1962)

Baby Jane 은 춤과 노래의 신동으로 가족의 자랑거리임은 물론 자신을 캐릭터로 한 인형이 나올 정도의 아역스타이다. 그런 그녀를 무대 뒤에서 바라보는 언니 Blanche 는 분노의 눈물을 삼킨다. 세월은 흘러 둘이 성인이 되었을 즈음에 상황은 역전이 되었다. Blanche 는 최고의 흥행배우로 성장했고 Jane 은 천덕꾸러기 싸구려 배우로 전락해버린 것이다. 그럼에도 언니 Blanche 는 그런 동생을 감싸준다. 그러던 어느 날 끔찍한 교통사고 Blanche 가 하반신 불수가 되면서 그녀의 연기 인생을 막을 내린다. 사람들은 Jane 이 질투심에 일으킨 사건이라고 수군거린다. 세월이 흘러 초로의 여인들이 된 자매는 한집에 살면서 옛 추억을 곱씹으며 세월을 보내지만 어느 날 Jane 의 행동이 이상해지면서 영화는 급반전하게 된다. Kiss Me Deadly 등으로 B급 무비의 거장으로 떠오른 로버트 알드리치의 1962년 작

Phantasm(1979)

이 영화는 공포영화의 전형성을 답습하지 않는다. 즉 웨스크레이븐의 ‘공포의 계단’과 같이 진보적인 시각까지는 아니지만 적어도 억지스러운 인과관계를 꾸미기 위한 상황설정에는 관심을 두고 있지 않다. 그보다는 ‘텍사스 전기톱 살인사건’처럼 폭력 그 자체에서 즐거움을 찾는데 몰두한다. 그런데 너무 재미만 좆다보니(?) 이런 저런 잡탕소재가 섞여서 극의 몰입에 방해가 되기도 한다. 악당이 오컬트 쪽으로 나가다가 갑자기 외계인으로 둔갑되는데 특별한 설명도 없어 어리둥절하게 만든다. 대단히 창조적인 악당(?)이 등장하는데 한순간에 어이없이 당하기도 한다. 그런 허술함이 이 영화를 컬트로 만들었을지도 모르겠다. Don Coscarelli 가 불과 23살의 나이에 시나리오, 감독, 프로듀서 등을 도맡아 하였다.

Freaks(1932)

실제로 서커스 단원으로 활동하기도 했던 감독 Tod Browning이 잡지에 개제되었던 Todd Robbins 의 Spurs 라는 이야기를 바탕으로 만든 서커스 단원들을 소재로 한 공포영화. 세상은 그들을 ‘기형인간(Freaks)’들이라고 부른다. 그리고 구경거리로 삼는다.(어쩌면 그렇기에 그들이 그나마 돈을 벌고 사는지도 모르겠지만) 그리고 조롱거리로 삼는다.(심지어 직장동료라 할 수 있는 같은 서커스 극단의 사람들까지도) 그래도 그들 역시 인간이기에 희로애락을 느끼며 살아간다. 이 영화는 공포영화라는 형식을 취하고 있으면서도 이런 ‘서로 다름’에 대한 “보통”사람들의 편견을 비판한다. 그리고 그 결말이 얼마나 끔찍한지를 보여주고 있다.

The Cabinet of Dr. Caligari(1920)

무성영화 시대의 작품 중 가장 영향력 있는 영화 중 하나. 연쇄살인, 몽유병, 정신병원 등 섬뜩한 소재가 기묘하게 엮여 기괴한 장식의 무대장치 위에서 펼쳐지는 이 작품은 오늘날 각종 스릴러와 범죄영화들이 답습하고 있는 갖가지 소재들을 선구적으로 활용하고 있다는 점에서 천재적이라 할 수 있다. 이 작품의 표현주의는 이후 독일영화의 표현양식에 큰 축으로 자리 잡게 된다.

The Stepfather(1987)

못된 계모이야기는 많아도 못된 계부이야기는 흔치 않은데 바로 이 영화가 못된 계부에 관한 관찰기다. 평소에는 인자하다가(?) 자신의 권위에 도전을 해온다는 느낌이 들면 살인마로 돌변하는 연쇄살인범의 이야기다. 영화의 시작이 바로 이 인간이 살인을 저지르고 태연히 수염을 깎는 장면부터 시작하므로 우리는 살인범의 정체를 처음부터 알고 있다. 이후 그가 다음 목표를 고르고 언제쯤 살인을 저지를 것인가 하는 것이 이 영화의 감상 포인트다. 과연 이번 살인도 성공할 수 있을까? 살인마가 착한 척 하고 만들어준 새집이 의외의 막판에 그에게 걸림돌이 된다. 후속작도 발표되었으나 전편만큼의 호평을 받진 못했다.

10 thoughts on “이번에는 공포영화 몇 편

    1. foog

      맞아요 서로 코드가 틀렸죠. 동양 괴담은 기본적으로 복수하는 유령이란 구조를 깔고 갔던 것도 같고… 음… 모르겠습니다. ^^; 암튼 정서가 틀리죠. 그러다 접점을 만들어 간 것이 식쓰센스나 디아더스 정도 되는 것 같고 .. 이후 서구에서 동양영화를 많이 리메이크하고 있기는 하죠.

      Reply
  1. 토양이

    유일하게 본 영화가 ‘칼리가리 박사’ 이야기네요. 대사라고는 하나도 없던 저 영화가 왜 아직까지도 그리 섬뜩하게 기억되고 있는지… 이런 종류의 영화를 잘 못 보는 편이라 그리 많이 보진 못했지만 그중에서 보고난 후 후회하지 않는 드문 작품입니다. ^^

    Reply
    1. foog

      이런 종류의 영화를 잘 못 보신다고요. 그렇다면 이불을 꼭 뒤집어 쓰고 보는 맛도 있지 않겠습니까? ^^;

      Reply
  2. 민노씨

    요즘 거의 잠수타는 분위기였는데요.
    세상도 너무 지랄같고, 날은 너무 축축하게 끈끈하고…

    ‘같이 재밌게 노는 블로그’라고 소개글을 바꾸셨길래(언제 바꾸셨데요? 저만 이제야 알았나요? ㅎㅎ) 왠지 안부라도 전하고 싶어서 들릅니다..

    Freaks(1932)만 유일하게 본 영화 같네요.
    최근에 읽다 포기한(번역투가 너무 짜증나서요.. ㅡ.ㅡ; ) 한나 아렌트의 ‘인간의 조건'(한길사 그레이트북)이 뜬금없이(ㅡ.ㅡ;; ) 떠오르네요. ‘악의 평범함’이랄까… 평범함 속에 감춰진 악의 속성이랄까..

    추.
    경제에 대해서는 물론이지만, 영화에 대해서도 참 조예가 깊으십니다. : )

    Reply
    1. foog

      민노씨도 가끔 계절타시나보네요. ^^

      ‘같이 재밌게 노는 블로그’는 제 블로그라이프의 목표죠. 아는 것도 없는 것이 괜히 심각하게 굴다가 헛짓할 것 같아서요.

      한나 아렌트라는 분은 명성만 들었지 글을 접한 적은 없어서 모르겠는데 ‘악의 평범함’이라는 표현에 대해선 공감하는 바가 있네요. 사실 이 세상이 보면 상당수가 미친 사람이지 않고서는 해석안되는 경우가 종종 있는데 그런 경우에는 ‘광기의 평범함’이라고 불러야겠죠.

      추.
      영화에 대해 아는 것은 없고 관심만 많습니다 🙂

      Reply
  3. 호박꽃

    음.. 몇가지 보고 싶은 영화가 있네요.

    많은 사람들이 서양 공포영화는 별로 무섭지가 않다고 그러던데, 저는 무서운 것을 보면 코드가 맞는가 봅니다..

    추천 감사해요!

    Reply
  4. Ray

    저는 공포영화는 정말 못봐서…
    그래도 혹시 이름이라도 아는 영화가 있나 봤는데
    전혀 없군요. ㄱ-;; 당연한 걸까요 하하;;

    Reply
    1. foog

      공포영화 못 보는 이가 즐길만한 공포영화라면…..
      “크리스마스 전야의 악몽” 정도는 보실 수 있겠군요. 🙂

      Reply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