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네르바 현상

미네르바 현상. 재미있는 현상이다. 이것은 일종의 가면놀이다. 부르스 웨인이 가면을 쓰고 배트맨이라는 수퍼히어로가 되는 이유는 세상에 정의를 실현하겠다는 목적도 있겠지만(?) 가면 쓰고 정체를 감추면 부르스 웨인이라는 자연인으로는 할 수 없는 사회적 일탈을 즐길 수 있다는 매력도 있기 때문이다. 미네르바는 이를테면 다음 아고라의 배트맨이라 할 수 있을 것이다. 재계인사라는 설도 있고, 심지어 김정태 전 국민은행장이라는 설도 있지만 여하간에 그 자신이 평소에 자신의 이름을 내걸고는 그렇게 과격한 주장을 할 수 없을 것이기에 ‘미네르바’라는 필명을 벗 삼아 가면놀이를 하고 있는 셈이다.

인터넷에서 아예 실명을 걸고 실생활과 온라인을 일치시켜 활동하는 이들도 있지만 또 나를 포함해 많은 이들은 이런저런 이유 때문에 이와 같은 이중적 캐릭터로 – 반드시 행동이 이중적이지는 않더라도 – 활동하고 있다. 굳이 인터넷 시대에만 해당되지 않는 것이 많은 유명인 들은 – 특히 반사회적 활동을 하던 – 자신들의 주장을 알리는 수단으로 필명을 활용하였다. 레닌이니 트로츠키니 하는 이름들은 잘 알려져 있다시피 필명이었고, 우리사회에서도 어두운 시절 사회과학 도서를 필명으로 썼고, 걸리버 여행기로 유명한 조다산 스위프트 역시 당시 권력층의 화폐 장난질을 비판하는 글은 필명으로 써야만 했다.

배트맨이 꼭 영웅으로 대접받은 것도 아니다. 많은 이들은 – 특히 권력층 – 이 안티히어로적 행태에 불만을 느꼈고 비겁하다는 비난도 했다. 미네르바도 우리나라의 만화 같은 권력층으로부터 동일한 비판을 받아야 했다. 실명 걸고 주식사면 오른다고 유언비어 유포하는 이장로 님은 멀쩡하지만 필명 걸고 주식 폭락한다고 유언비어 유포한 미네르바는 체포의 위협(?)에 시달려야 했다. 안티히어로의 필연적 운명인지도 모르겠다. 사람들은 또 그런 순교자적 이미지에 매달린다. 어느 주장이 옳은 것인가가 중요한 것이 아니라 대척점의 캐릭터가 상징하고 있는 현실이 드라마틱하기에 더욱 주목을 받게 되는 상황이다.

부동산 개발사업을 하는 이가 성공하면 디벨로퍼고 실패하면 양아치라는 말이 있다. 안티히어로도 비슷한 길을 걸을 것이다. 그의 예측이 성공하면 혁명가이고 실패하면 역적이 될 것이다. 나는 그의 예측이 맞기를 기대하지도 않지만 그가 역적이 되었으면 하는 생각도 없다. 다만 우리나라가 너무 많은 미네르바가 설치는 고담시가 되지 않았으면 하는 바람이 있을 뿐이다.

26 thoughts on “미네르바 현상

  1. sonofspace

    주가 3천 간다는 유언비어 퍼뜨려서 투기열을 조장하고 사람들 낚은 이장로님은 죄가 훨씬 무겁지 말입니다^^

    Reply
    1. foog

      추신수.답. 그러게 말입니다. 왜 그런지 이유를 모르겠네요. 엽민님한테 한번 문의해야겠어요 🙂

      Reply
  2. 고어핀드

    기독교가 세계 종교가 된 데에 가장 큰 공헌을 한 사람은 본시오 빌라도라는 말이 생각나네요. 그냥 예수를 소란죄로 곤장 좀 때려서 유배시켰다면 예수는 그렇게 사람들의 신앙을 받지 못했을 겁니다. 십자가에 매단 덕분에 예수는 핍박받는 이를 위해 희생한 자가 되었고, 기독교는 세계 종교가 되었죠.

    개인적인 생각에, 미네르바 현상은 현 정부의 개삽질 중 최악이라 할 만 합니다. 그저 내버려 뒀더라면 찻잔 속의 태풍이 되어서 사라졌을 텐데, 언론사에 보도가 되고 정보기관이 그의 신분을 캐고 다니자 급기야 미네르바는 사악하고 무능한 정권에 대항하는 성자가 되어버렸죠. 솔직히 미네르바를 추종하는 사람들 중 그의 경제 관련 식견을 이해하고 있는 사람이 얼마나 될지 의문입니다. 미네르바는 사람들이 그를 광야에서 진리를 외친 성자라고 생각하기 때문에 이야깃거리가 되는 겁니다.

    저는 미네르바를 미네르바로 만든 것이 이 정부라고 생각합니다. 사람들은 미네르바를 십자가를 진 성자라고 생각하고 있고, 미네르바의 머리에 후광을 붙여 준 건 바로 이명박 정부입니다. 살다 살다 이런 멍청이들은 처음 봅니다. 기업 했다는 사람들이 어떻게 대민 설득을 이딴 식으로 하는지 기이할 정도입니다.

    Reply
  3. Raylene

    오랜만에 왔어요.’ㅅ’ 잘 지내셨지요? foog님 포스팅에 댓글을 남기기가 너무 힘들어서..그렇다고 뻘글쓰긴 또 싫고…ㄱ-;;

    미네르바현상은 무관심하게 지켜보고 있었는데 점점점점 그 여파가 천파만파로 뻗쳐나가고 있으니 도저히 눈을 돌릴 수가 없네요. 간단히 요약된 설명만으로는 판단이 불가하지만 이것도 다 미네르박의 탓이겠지요 ㄱ- 주식을 사라니 이거 뭐 ..도 아니고….

    Reply
    1. foog

      제 글에 댓글을 남기려면 스무고개를 풀어야 하는 것도 아니고 말이죠. ^^; 하여튼 미네르바 현상의 일등공신은 역설적으로 이네르바 덕분이겠지요.

      Reply
  4. Pingback: kabbala's me2DAY

  5. newrun

    제 블로그에 올린 글인데 덧글로 올립니다. 좀 길고 존대말이 아니라 죄송합니다.

    환율은 1,400원 선에서 겨우 방어, 주가는 혼조의 양상에서 다소 급등하여 코스피 1,000선 회복, 아고라, 한토마등 게시판은 경제 논쟁으로 한층 가열되고 있고,
    경제위기를 정확하게 예측하고 있다는 미네르바는 사이버 경제 논객을 넘어서 사회, 정치 이슈화 되고 있으며 이 험난한 시대의 아이콘이자 도그마가 되 가고 있는 느낌이다.

    요즘, 경제 토론장에 자주 들어가본다. 내 지식의 빈곤함에 창피하고 수준 높은 논지에 감명받기도 한다. 그러나, 걱정도 많이 앞선다. 왜냐하면 누구도 로드맵을 제시하지 못하기 때문이다.
    숱한 경제 전문, 학술 용어들이 등장하고 경제 정책과 현상에 대한 진단과 우려가 봇물처럼 쏟아지는 이때, 객관적 통계와 논리를 가지고 냉철한 분석을 제공해야 하는 경제학자들은 도대체 어디에서 무엇을 하고 있는가 ?

    서울 안에 있는 4년제 대학에 경제학과가 없는 학교가 없고, 각 학교마다 경제연구소가 없는 학교가 없는데 그들은 도대체 무엇을 하고 있는가 ?

    소장학자들이라도 모여서 예측까지는 아니더라도 나름 정확한 분석이라도 해야 되지 않는가?
    이렇게 까지 정부 정책과 언론의 기사에 대한 신뢰가 무너진 마당에 미네르바의 선동적 분석에 귀를 귀울이는 민심이 잘못된 것이 아니다. 침묵하고 있는 경제학자들이 더 문제다.
    얼마 전 전임 대통령이 민주주의 2.0 이라는 사이트를 만들고 정치적 행보를 시작했다고 한다.
    뉴미디어를 활용해서 현재의 국민 여론을 쓸어 담아 보겠다는 정치적 의도가 명백한 서비스지만 현 시기의 민심을 정확하게 읽어 냈다는 것은 높은 점수를 줄만 하다.
    이코노믹스 2.0 이라는 것도 만들어서 강단에서 나와 더 늦기 전에 핵심 경제주체와 소통해야 한다. .

    Reply
    1. foog

      그러게요. 경제학자들이 너무 조용하네요. 그러니 저 같은 얼치기들이 설치고 다니는 거겠죠. 🙂

      Reply
  6. BdsChncllr

    미네르바의 글을 모아놓은 압축파일이 돌아다니길래 내려받아서 읽었습니다.
    5분 정도 읽다가 지쳐서 쉬프트-딜리트했습니다.

    경제학적인 흥취가 있는것도 아니고..
    경제학을 뛰어넘는 특별한 시각이 있는것도 아니고..
    제시된 자료만으로는 비약없이 결론에 도달할 수가 없고..
    도통 모르겠더군요, 왜 이글이 그렇게 유명해졌는지..

    장로님 과민반응때문에 떳다라면 다행이지만, ” 맞췄다 ! “는 이유로 이렇게 떠받들어지는거라면 좀 참담하네요.
    스티브 마빈 같은 경우 몇년전에 한국을 떠나야 한다고 난리 부르스를 추다가 굉장히 머쓱해지긴 했지만, 그래도 그 사람 글은 거시적 경제틀안에서 자료를 갖고 나름의 논리를 펴는거라 글 읽는 보람이 있는 경우죠.
    만약 미네르바가 쓴 글의 수준이 그 정도였다면 설령 현상황을 못 맞추더라도 저는 팬이 되었을겁니다.

    Reply
    1. foog

      사실 저도 한 서너장 읽다 말았습니다. 진도가 안나가더군요. 아직 쉬프트딜리트는 안 했습니다. 🙂

      Reply
  7. Adrian Monk

    재미있는 말을 꽤 했던 사람으로 기억하는데, 매우 유명해진 탓에 정부도 그렇고 국민이나 여론을 포함해서 뭔가 들썩이게 되더군요.

    흠 1년 전의 경제 상황과 지금은 많이 달라서 그런 것일까요.

    Reply
  8. 류동협

    적절한 비유인거 같습니다. 실명 비판이 빨리 사회적으로 받아들여졌으면 좋겠습니다. 심지어 신문기사에서도 실명 비판이 이뤄지지 않는 사회이니, 온통 A씨 B씨 같은 유령이 판을 치는 세상 같습니다. 익명을 빌어서 사회비판도 할 수 없게 하려는 세상이 오게 될까 두렵습니다.

    Reply
  9. Pingback: 리카르도의 선형적인 게슈탈트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