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들이 우경화된 것이 아니다

국민들이 우경화된 것이 아니다. 오히려 이념의 부재 속에 표류하고 있는 것이다. 그 와중에 가장 먼저 이념적인 공격을 시작한 쪽은 한나라당을 비롯한 보수진영이다. 진짜로 그렇게 믿는 것인지 몰라도 – 김규항 씨는 그들이 그렇다고 생각하지만 – 보수진영은 김대중, 노무현 정부부터 줄그어놓고 ‘좌파’로 규정해버렸다. 한 권영길 후보쯤부터 그어야 그나마 제대로 된 선긋기인데 하여튼 그들은 그렇게 한국의 정치적 지형도를 나름 완성하였다.

재밌는 것이 소위 민주세력들도 선거 때만 되면 보수진영이 그어놓은 이 테두리에 상당히 의존했다는 점이다. 보수진영을 ‘우파’라고 규정하기보다는 ‘부정부패’ 진영이라고 매도하고 나머지 다양한 이념적 분파들을 제멋대로 ‘진보개혁세력’ 내지는 ‘반부패진영’ 내지는 ‘민주화 세력’으로 규정하였다. 그리고는 수구세력의 부정부패 정치, 심지어는 ‘파쇼’ 정치를 막기 위해 ‘단일대오로 뭉쳐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리고 그 깃발 아래 모이지 않으면 ‘거짓 민주세력’으로 규정하겠다는 망발도 서슴지 않았다.

어쨌든 보수진영과 ‘자칭’ 민주화 세력이 규정하는 이념적 지형도로 보면 거의 60%가 넘는 유권자들이 ‘우파’를 지지한 것으로 보인다. 결과적으로 이념구도를 나눈 이들의 기준으로 보면 사회는 크게 우경화된 셈이다.

그러나 필자는 이에 별로 동의하고 싶은 생각이 없다. ‘민주화 세력 VS 근대화 세력’, ‘좌파 VS 우파’, ‘반부패 세력 VS 부정부패세력’ 등 다양한 타이틀매치가 열리건 말건 애초에 유권자들은 정당정치의 진정한 이념정립이 없는 상태에서 투표를 치러야 했던 것이라고 본다. (늘 그래왔지만) 이번 선거 역시 ‘우파’건 ‘좌파’건 상대방의 정책에 대해 이념적 비판을 한 적도 없고 할 의지도 별로 없어보였던 선거였기 때문이다.

대표적으로 이명박 후보가 장 초반에 내세운 대운하, 금산분리 철폐에 대해서 그나마 잠깐 대립각이 세워지는 듯 했던 적도 있다. 하지만 BBK 쓰나미가 곧 이런 이슈들을 몽땅 쓸어버렸다. 더구나 이념적 쟁점의 핵이라 할 수 있는 한미FTA는 애당초 선거이슈에서 멀찌감치 밀려나있었다. 주요 후보들이 모두 한미FTA에 찬성하는 통에 말이다. 결국 ‘민주화 세력’의 대표 주자를 자처한 정동영 후보 측은 오매불망 김경준 씨만 바라보았고 그 결과는 오늘 참패로 드러났다.

정동영 후보 혼자만을 탓하고 싶지 않다. 진성 ‘좌파’ 진영의 무기력도 한 몫 한 셈이니 말이다.

그러나 가장 결정적으로 이번 선거가 정책과 이념의 승부가 되지 못한 것은 사실 두 개의 주요정당의 이념적 색채가 거의 비슷하기 때문이라고 본다. 언뜻 교육정책, 대북관, 역사관, 또는 대언론관 등에서 불일치를 보이는 듯한 두 정당은 이미 거시 경제적 가치에 있어서는 신자유주의로 대표되는 자유무역 맹신주의, 친기업적인 동시에 반노동적인 마인드, 건설정책을 통한 경기부양 등의 큰 줄기에 있어서는 크게 다를 것이 없기 때문이다.

결국 극단적으로 말해 이번 선거는 초콜릿 싫어하고 딸기 좋아하는 유권자에게 “하얀색 초콜릿 먹을래 검은색 초콜릿 먹을래” 하고 권한 것이라는 생각도 든다. 물론 자신이 아직 딸기를 좋아하는지 모르는 유권자들도 있었을 것이다. 이것은 또한 진정 서민을 위한 정치를 꿈꾸는 깨끗한 정치세력이 자신의 진가를 그러한 유권자들에게 알려야 할 과제로 삼아야 할 것이다. 물론 유권자들도 노력해야 할 것이다. 자신이 무슨 음식을 좋아하는지, 어떻게 하면 그 음식을 맛볼 수 있는지 정도는 공부해야 할 것이다.

11 thoughts on “국민들이 우경화된 것이 아니다

  1. 독자

    많은 부분 동의합니다. 전선이 있긴 있었지만 그게 이념이나 지향의 대결은 아니었죠. 신당과 문국현까지 망라하면 거의 절대다수의 유권자가 우파에게 표를 준 게 그 방증일테구요. 다만 그 이념의 부재 자체가 우경화의 한 측면이기도 하다고 생각해요.

    (그나저나 블로그가 조금 불안정한 거 같습니다. 접속이 잘 안 되기도 하고 쪽지가 보였다 안 보였다 하기도 하네요.)

    Reply
    1. foog

      제가 관리자 페이지에서 좀 허튼 짓을 하다가 접속불량이 되었던 것 같네요. 🙂

      항상 좋은 의견 감사합니다.

      Reply
  2. 댕글댕글파파

    부자들을 위한 정책이 얼마나 나올지 궁금합니다.
    이명박이 대통령이 되었다고 제 삶에 끼치는 영향은 거의 없겠지만 상당히 찜찜하고 씁쓸한 선거이긴 하네요..

    Reply
    1. foog

      이미 경제체제 전반이 부자를 위한 체제로 굳어져 가고 있기 때문에 누가 대통령이 되더라도 특별히 다를 것은 없었다고… 위안을 삼아야 하는 상황이네요. 🙂

      Reply
  3. 우일신

    어쩌면 ‘진성’ 좌파가 자신의 진가를 보여주지 못한 것이 아니라, 어쩌면 보여줄 그 무언가가 없는 건 아닐까요. 앞으로 5년간 뭔가 보여줄 수 있도록 준비를 해야한다고 생각합니다….

    Reply
    1. foog

      저도 ‘진성’ 좌파들의 뻘짓에 한두번 실망한 것은 아니지만 적어도 우파들에 대한 그것과는 내용이 다르다고 생각합니다. 적어도 민주노동당의 10인의 국회의원이 보여준 가능성은 그 입법활동이나 여타 활동을 볼 때 충분히 칭찬해줄만 하다고 생각됩니다. 다만 대중들이 그런 의정활동으로 당을 평가하는 시스템에 익숙치 않다는 것이 못내 아쉽죠.

      Reply
  4. 류동협

    맞습니다. 저도 지금 투표의 결과로 단순하게 국민들이 우경화되었다고 판단하는 것은 잘못된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국민들은 좌파/우파 구분에 그다지 관심이 없어보입니다.

    박노자씨가 주장하듯, 좌파민족주의라는 개념은 영 이상해보입니다. 좌파진영이 현재 위기상항에 처한 것은 사실인데, 앞으로 어떻게 돌파해나갈지 기대해봅니다.

    Reply
    1. foog

      여러모로 별로 답이 안보이는 상황같습니다. ‘진보’라는 단어는 사이비 개혁으로 더렵혀져 앞으로 정치판에서 써먹지도 못할 단어가 되어버린 것 같고 내년 총선에서의 보수파의 압승은 눈에 선하네요. 이념에 상관없이 실용을 선택한 것은 좋으나 그 실용(?)의 후폭풍을 저를 포함한 서민들이 감내할 수 있을런지..

      Reply
  5. 미리내

    투표하지 않은 40%, 분열된 반한나라당 표 30%, 언제나 뭉치는 ‘영남+수구’ 표 30% ; 제가 보는 이번 선거의 특징입니다. 조폭이나 다름없는 언론이 가장 큰 역할을 했고, 2004년 승리 후 이런 날이 올 걸 대비하지 못한 ‘정똥’과 이해찬 등등이 저주스럽습니다.

    Reply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