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간의 증명(人間の証明)

‘인간의 증명(人間の証明)’을 다시 읽었다. 내가 어릴 적 좋아했던 일본의 추리작가 모리무라세이치(森村誠一)가 1975년 ‘야성시대(野性時代)’에 연재한 것을 1976년 단행본으로 발간한 작품으로 500만부가 팔려 가히 그의 대표작이라 할 만한 작품이다. 한번 읽은 적이 있는데도 줄거리가 전혀 생각나지 않아 마치 새로 읽는 것과 같은 느낌으로 읽어버렸다. 이럴 때는 건망증 증세가 심한 것이 도움이 된다.

여하튼 …

그의 작품은 사실 서구권 작가들의 작품에서 볼 수 있는 드라마틱한 반전(反轉)은 별로 없다. 그의 작품이 맘에 드는 점은 그러한 반전보다도 등장인물들을 마치 실험 상자에 넣고 요리조리 흔들어 그들의 반응을 즐기는 듯한 그의 상황설정과 사건전개가 맘에 들기 때문이다. 다분히 새디스틱한 감정이다. -_-; 이러한 인간에 대한 실험정신은 무릇 다른 추리작가도 마찬가지이긴 하지만 개인적으로 생각해볼 때 무리무라세이치가 더욱 맛깔스럽게 해낸다.

이 작품은 전쟁 통에 엄마와 헤어져 뉴욕의 할렘가에 내팽개쳐진 동양인과 흑인의 혼혈인 조니 헤이우드가 일본에 남은 어머니를 찾아 나섰다가 한 빌딩 엘리베이터에서 살해당하면서 시작한다. 인간에 대한 증오가 가득한 형사 무네스에가 이 사건을 맡아 결국은 사건을 해결해낸다는 것이 큰 줄거리다.

앞서 말했듯이 이 작품에서 큰 반전은 기대하기 어렵다. 한 중반 정도 읽다보면 이미 유력한 용의자도 밝혀진다. 그 밝혀지는 과정도 약간은 억지스럽다 싶을 정도다. 그럼에도 끝까지 소설을 읽어 내려가게끔 만드는 매력은 앞서 말했듯이 무리무라세이치의 집요한 인간성 탐구에 공감하기 때문이다. 잘못된 일인 줄 알면서도 자신의 아집과 이기심 때문에 극한으로 몰고 가는 인간 군상들의 몸부림이 매우 선명하게 느껴진다.

다시 이 소설을 읽으면서 검색해보니 우리나라에선 이 소설을 1991년도에 출간된 문고판으로밖에 구할 길이 없다고 한다. 내가 가지고 있는 책도 그 책이다. 한편 이 소설은 일본에서 1977년부터 몇 차례 극화되었었다고 하고 2004년에도 미니시리즈로 극화되었다. 2004년 판은 이미 구했고 – 어둠의 경로를 통해 ^^; – 느긋하게 감상할 생각을 하니 뿌듯하다.

12 thoughts on “인간의 증명(人間の証明)

  1. 토양이

    드라마로 만들어진 것 중, 타케노우치 유타카가 형사를 맡은 버전을 예전에 봤습니다.
    (그게 2004년도 버전인 것 같긴 한데 정확히는 잘..)
    여러 차례 만들어져서 그런지 꽤 괜찮았던 것 같은 기억이. 😉
    (이모티콘의 생활화! 😛 )

    Reply
    1. foog

      본문에 링크따라가시면 자세한 정보를 보실 수 있는데 2004년 판이네요. 한 두개 정도 에피소드를 봤는데 많이 각색이 되어 있군요. 나름 새로운 맛도 있습니다. 그나저나 1977년 작품도 땡기는데 말이죠…

      추.
      이모티콘 생활화로 민족중흥에 기여하셨습니다! 8D

      Reply
  2. Odlinuf

    아~~이거 봐야되나요? 줄거리는 그럴 듯 한데 말이죠. 앞으로 15분만 고민해보고 결정합니다. 😉

    Reply
    1. Odlinuf

      뉍! 오늘 목표물을 찾고 얼마만큼의 용량인지는 모르겠지만, 내일부터 긁어 모을텝니다. 독후..아니 감상문 제출하겠습니다!

      Reply
    2. foog

      두어편 봤는데 슥슥 잘 넘어가지네요. 대개 일드가 좀 그렇긴 하지만요. 재밌는 영화보시면서 무더운 여름도 나시고 감상문 제출해서 상도 받으세요.(상품은 foog.com 1년 무료구독권)

      Reply
    3. Odlinuf

      저도 어제 1편만 다운받아 봤는데, 흥미진진하던걸요?
      오늘 밤부터 작전개시합니다. 덕분에 며칠간은 따분하지 않을거 같아요. 흐흐 무료구독권은 저보다 더 불우한 이웃에게 양보하렵니다. ^^

      Reply
    4. foog

      위에 언급한대로 원작에 살을 많이 붙였더군요. 아무래도 10부작으로 하려다보니… 그래도 그 살붙이기가 나름 깔끔하여 맘에 듭니다.

      암튼 상품을 포기하시겠다니 보통 희생정신이 아니십니다!

      Reply
  3. j4blog

    우연히, 뜬금없이, 갑자기 누군가가 잊어버리고 간 어둠의 CD를 보게되었는데…원작 소설이 있는 작품이었군요. 암튼 꽤 재미있게 볼 수 있었던 드라마였습니다. 자신의 자리를 유지하고자하는 인간의 탐욕은 항상 문제를 발생시킵니다. 뭐…꼭 누굴 두고 이야기한 것은 아니고(먼산)

    Reply
    1. foog

      “우연히, 뜬금없이, 갑자기 누군가가 잊어버리고 간”
      어둠의 CD가 J준님을 만나려고 그 먼길을 돌아오느라 고생했을 것을 생각하니 눈물이 앞을 가립니다. T_T

      Reply
  4. 채송화

    70년대말 국내에 단행본으로 출간된 적이 있는 것 같습니다. 고교시절 선물로 받아서 읽은 기억이 있습니다. 저작권 같은 것이 엄격히 적용되기 전이라 외국에서 인기가 있으면 바로 번역되어서 시중에 나돌던 시절이었습니다. 김성종씨의 추리소설이 인기가 있던 시절이라 외국의 추리소설들이 저자의 허락없이 마구 번역되어 출간되던 시절이었습니다.

    Reply
    1. foog

      제가 가지고 있는 책도 그때 나온 버전같은데요? 같은 책을 가지고 계시다니 반갑습니다. 8D

      Reply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