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유운반선

석유회사들이 바다에 수백만 배럴을 저장해두고 수요가 오르고 이에 따라 가격이 오를 때까지 기다릴 것을 계획하고 있다.

브로커들의 말에 따르면 현재까지 석유회사들은 최대 수출국가인 사우디아라비아의 하루 생산량보다 많은 1천만 배럴을 저장할 수 있는 배들을 예약하였다고 한다.

브로커들에 따르면 화요일 미국의 석유무역업체인 Koch와 Royal Dutch Shell이 추가적인 초대규모원유운반선(Very Large Crude Carriers ; VLCC)을 최근 예약 완료했다고 한다.

이 회사들은 즉각적인 답변을 회피했다.

브로커들 말에 따르면 현재 하락한 이자율에서 선박을 주문하는 비용이 원유 가격과 정제업체의 이윤의 반전을 기다림으로써 오는 수익보다 더 적을 것이라는(즉 비용 대비 수익이 더 클 것으로 : 역자주) 설명이다.

(중략)

화요일 현재 즉시 배달되는 원유는 배럴당 50달러 정도로 매우 낮지만 – 이는 2007년 1월 이후 가장 낮은 수준 – 내년 3월과 4월의 계약은 53달러 이상이다.

이 때문에 OPEC에서의 몇몇 투기적인 거대 석유생산업자는 향후의 판매를 위해 배위에 원유를 저장할 수가 있는 것이다.

그러나 중동석유수출업자들은 OPEC의 생산량 감축에 책임이 있기에 원유를 땅속에 두는 것이 여전히 값싸다.

“생산업자들이 떠다닐 저장소에 원유를 넣기 위해 돈을 지불하는 유일한 이유는 당신이 그렇게 하지 않으면 그것을 땅속에 꺼내기 위해 싸울 수도 있기 때문입니다.” 한 걸프 산업관계자의 말이다.

[Oil firms to store crude on ships as oil tanks 중에서 발췌]

이 기사를 보고 생각난 사람이 있었는데 바로 폴 크루그먼이다.

만약 가격이 최종사용자의 수요와 생산이 일치하는 지점 위에 있다면 초과 공급이 있다는 것이고 이 공급은 재고로 쌓여야 할 것이다. 이야기는 여기서 끝이다. 만약 석유가 재고로 쌓일 수 없다면 현물가격에 거품은 없는 것이다.[More on oil and speculation]

그의 주장은 석유회사들이 석유를 재고로 쌓아두는 식의 매점을 할 수 없기 때문에 현물가격에 거품은 있을 수 없다는 것이었다. 하지만 위 기사를 보면 석유회사들이 ‘선제적인’ 매점을 하고 있다는 사실을 알 수 있다. 즉 그들은 OPEC가 생산량을 감축하는 방식으로 공급을 축소하듯이 석유를 제때에 배달하지 않고 바다 위를 떠돌아다니는 방식으로 공급을 축소하고 있는 것이다. 이런 것 보면 참 똑똑한 사람들 많다.

18 thoughts on “원유운반선

    1. foog

      그렇죠.. 아직까지는 어버이 수령님의 영도 하에서의 인민의 창발성보다는 조금 더 뛰어나지 않은가 하는 생각도… ^^;

      Reply
  1. daremighty

    뭔가 오해에서 비롯된 내용인거 같습니다.

    1. VLCC는 요즘 가장 일반적인 원유운반선입니다. 어마어마하게 큰 배기는 한데, 그 동네에서는 아주 일반적인 사이즈입니다.
    2. VLCC면 배값만도 천억원이 훌쩍 넘고, 하루 빌려서 쓰는데만 수억원입니다. 이런 배를 단순히 저장용으로 사둔다는 건 별로 합리적인 의사결정이 아닙니다. 대륙을 오고 가는 데에 꽤 긴 기간이 필요하긴 한데, 추가적으로 배를 놀려둔다는건 믿기 어렵습니다.
    3. 더군다나 선물 시장이 가장 발달한 곳이 commodity시장인데, risk를 안고서 현물을 사서 배에 쟁여둔다는 건 믿기 어렵습니다. 그냥 선물을 사면 되지요.

    Reply
    1. foog

      좋은 말씀 감사합니다. 8D

      1. 저도 이 기사를 번역하면서 찾아보니 VLCC는 일반적인 배들이더군요.
      2. 그 유지비용에 대해서는 잘 몰랐는데 그렇게 유지비용이 많이 들어간다면 단순한 문제는 아니겠군요.
      3. 물론 선물시장이 발달했는데 바로 이 지점이 이 기사의 착안점이 아닌가 싶습니다. 즉 어느 석유회사가 현물가격 50달러/배럴인 시점에서 인도받았는데 3월물이 55달러/배럴로 체결되었고 그 기간 동안 VLCC 유지비용이 그것보다 작다면(각종 위험비용 예를 들어 보험 등을 포함하여) 원유운반선이 바로 원유를 인도하지 않고 돌아다닌다는 설정이 아닌가 싶은데요. 이러한 정황이 daremighty 님 보시기에는 설득력이 없는 것인지 의견주시면 고맙겠습니다.

      다시 한번 좋은 의견 감사드리고요. 🙂

      Reply
  2. daremighty

    뭐 저도 이분야 전문가는 아니지만, 이야기하신대로 간단히 계산해보지요.

    1. 보통 선가가 올 여름만 해도 1억 5천만불 호가했었습니다. 거기에 하루 용선료만도 15만불에서 20만불 수준이었구요. (지금은 아마도 10만불 아래일 것 같습니다만) 그러면 대충 계산해서 3개월동안 바다에 띄워놓는다고 배값/이자 빼고 단순히 용선료만 하루 10만불로 계산해도 근 천만불입니다.
    2. VLCC에는 보통 200만배럴 정도 들어갑니다. 그러면 배럴당 50불 잡으면 대충 1억불 기름이 실립니다. 3개월 추가로 세워놓고서 10% 올랐다 쳐도 1천만불입니다.
    3. 그럼 뭐 3개월 세워놓은 대신 그 기간 동안 배굴렸으면 벌 돈 다 날리는거 같습니다. 거기에 배에 대한 이자비용 등등 계산하면 오히려 적자겠네요.
    4. 다시말하면 최소 3개월에 15% 이상은 올라간다는 생각이 있어야 저 행동을 하는게 말이 되는데, 이렇게 선물/옵션같은 파생상품이 잘 발달된 시장에서 그 비싼 고정자산에다가 현물까지 더해서 고정비를 비싸게 치르면서 투자를 한다는 것은 절대 합리적인 행동이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쓰고나서 보니 지적하신 내용이 뭔지 알겠습니다. 근데, 시장에서 그렇게 빤한 arbitrage가 있겠습니까? ^^ 저는 현실적이지 않은 내용이라고 생각합니다.

    지금 유가보다 선물이 더 비싼 이유는 시간가치가 더해진게 가장 크다고 생각합니다. 어짜피 3개월 뒤면 저 시간가치는 소멸됩니다. 무조건 잃는 장사인거죠. 그게 아니고 올라갈거라고 시장이 예측해서 높은 거라면 지금 사서 쟁여두는거보다 선물 사는게 무조건 이익일겁니다. 개인적으로는 말이 안되는 기사인거 같네요.

    Reply
    1. foog

      이거 참 흥미로운 소재인 것 같습니다. 말씀하신대로 대충의 견적으로 가정해보면 사실 웬만큼 유가가 오르지 않고서는 손해나는 장사겠군요. 여하튼 요점은 현물을 사들이는 석유업체는 선물시장에서 체결되는 가격을 알고 있으니 여전히 그에 따라 수지타산을 계산할 수 있는 숫자가 다 나와 있는 상태라 할 수 있을 것 같은데요. 시간가치도 유가가 시간이 갈수록 비싸지는 한 변수가 되겠지만 최근 몇 달 같이 유가가 큰 폭으로 출렁거릴 때에 예를 들어 3개월물이 현물가격보다 20% 상승하였다면 여전히 위와 같은 유랑을 할 개연성은 남아있다고 생각되네요. 그리고 선물시장에 대한 석유업자들 혹은 산유국의 장난질 의혹은 얼마전에 Time지에 실린 것도 있으니( http://www.foog.com/559 ) 한번 참고해보시기 바랍니다. 저도 한번 시간날때 계속 고민해봐야겠네요. 좋은 의견 감사합니다. 🙂

      Reply
  3. 김 철 웅

    선물거래는편견을버려라포크레인작업가능한것이법령에의해수십년방치되어져엄청난손해수치가까이할수없는지난날들의꿈꿀수없었던개발제한구역을방편의노력을다하여최선을피력함
    장난질의혹이되살아나는현물시장수지타산과고정자산에의한파생상품이막다른길을느닷없이
    속도위반하듯주식을사면그주식에따른부가세를느닷없이따로국밥하여문경세재를몸부림한다

    Reply
  4. 김 철 웅

    선물거래는편견을버려라포크레인작업가능한것이법령에의해수십년방치되어져엄청난손해수치가까이할수없는지난날들의꿈꿀수없었던개발제한구역을방편의노력을다하여최선을피력함
    장난질의혹이되살아나는현물시장수지타산과고정자산에의한파생상품이막다른길을느닷없이
    속도위반하듯주식을사면그주식에따른부가세를느닷없이따로국밥하여문경세재를몸부림한다

    Reply
  5. 김 철 웅

    선물거래는편견을버려라포크레인작업가능한것이법령에의해수십년방치되어져엄청난손해수치가까이할수없는지난날들의꿈꿀수없었던개발제한구역을방편의노력을다하여최선을피력함
    장난질의혹이되살아나는현물시장수지타산과고정자산에의한파생상품이막다른길을느닷없이
    속도위반하듯주식을사면그주식에따른부가세를느닷없이따로국밥하여문경세재를몸부림한다

    Reply
  6. 김 철 웅

    어떠한진고개신사를격리하여난생처음위화감을조성시킨다하면동물원이나진배없는일기예보처그들상호간에구름전선이고기압과저기압에마ㅉ충돌한다하면이마저비련의자질구레한나날
    온전한사회구조상황에결연되지않는뜀박질대회하여등위에든다하면얼마나진지한참다움이누
    구못지않은현실화된과감한표현능력을부과할수있는정의로운내면이이글어가는호혜평등기준

    Reply
  7. 김 철 웅

    어떠한진고개신사를격리하여난생처음위화감을조성시킨다하면동물원이나진배없는일기예보처그들상호간에구름전선이고기압과저기압에마ㅉ충돌한다하면이마저비련의자질구레한나날
    온전한사회구조상황에결연되지않는뜀박질대회하여등위에든다하면얼마나진지한참다움이누
    구못지않은현실화된과감한표현능력을부과할수있는정의로운내면이이글어가는호혜평등기준

    Reply
  8. 김 철 웅

    어떠한진고개신사를격리하여난생처음위화감을조성시킨다하면동물원이나진배없는일기예보처그들상호간에구름전선이고기압과저기압에마ㅉ충돌한다하면이마저비련의자질구레한나날
    온전한사회구조상황에결연되지않는뜀박질대회하여등위에든다하면얼마나진지한참다움이누
    구못지않은현실화된과감한표현능력을부과할수있는정의로운내면이이글어가는호혜평등기준

    Reply
  9. Pingback: emptyframe's me2DAY

  10. foog

    “원유 선물가격이 현물가격보다 높은 상황이 지속되자, 최근 은행과 기업들이 이를 차익거래에 활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유가는 하락하는 데 원유 재고는 나날이 증가하면서, 현·선물간 가격 차이가 사상 최대치로 벌어지자 현물을 매입한 뒤 선물을 매도하면서 수익을 올리고 있는 것.”
    http://www.edaily.co.kr/news/world/newsRead.asp?sub_cd=DD31&newsid=01859766589558376&clkcode=00203&DirCode=0050403&OutLnkChk=Y&curtype=read

    Reply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