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모론이 꾸미고 있는 음모

인공강우 전문가들은 성공을 증명할 길이 없어 어려움을 겪기도 하지만, 한편으로는 인공강우가 엄청난 악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믿는 대중의 공포도 감당해야만 한다. 인공강우가 불법 침략행위가 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주는 사례도 있다. 미국은 1960년대에 몬순 기간 동안 게릴라의 보급로가 물에 잠기게 하기 위해 비밀리에 라오스와 북베트남에 인공강우를 실시했다. 또 인공강우는 예기치 못한 홍수를 일으킨다는 의심을 받기도 한다. 그중 가장 유명한 것이 ‘뭉게구름 계획Operation Cumulus’이다. 뭉게구름 계획은 영국남부에서 실시되었던 영국군의 비밀 강우실험으로, 1952년 여름에 익스무어를 강타한 대홍수를 일으켰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영국군에서 단 한차례 구름 씨를 뿌리고 몇 시간이 지난 뒤, 엄청난 기세로 밀려든 흙탕물이 데번 주 린머스를 덮쳐 35명이 목숨을 잃었다. 인과관계에 관한 진실은 결코 알 수 없지만 공문서 보관소에서 나온 기록에 따르면, 대홍수가 일어나고 얼마 지나지 않아 뭉게구름 계획이 갑자기 중단되었다. 어쩌면 이들은 상황을 충분히 파악하고 있었을지도 모른다.[강의 죽음, 프레드 피어스 지음, 김정은 옮김, 브렌즈, pp415~416]

음모론의 대부분은 세계의 정치경제의 뒷면에 있는 거대한 어둠의 그림자를 소재로 하고 있기에 결코 유쾌한 것이 아니지만, – 폴매카트니가 애비로드 앨범사진에서 맨발이기 때문에 이미 죽었다는 정도는 발랄한 유머이고 – 그럼에도 불구하고 확실히 재미는 있다. 그러니 인류의 삶의 뿌리인 물, 더 정확히는 강의 죽음에 관해 이야기하고 있는 이 진지한 책에서도 유난히 이런 대목이 눈에 들어온다.

뭉게구름 계획에 대해서 좀더 알아보자. 위키피디어에 따르면 이 프로젝트는 1949년에서 1952년까지 존재하였는데 주된 목적은 적의 움직임을 저지하거나 공항의 안개를 걷어내는 것 등이었다고 한다. 물론 뭉게구름 계획이 실제로 린머스의 비극을 초래했다는 소리는 터무니없는 것이라는 주장도 있지만, 인공강우를 적들의 목숨을 앗아가기 위한 살상의 목적으로 활용하려 했던 의도만큼은 비난받아 마땅해보인다.

기후무기에 관한 음모론은 위와 같은 인공강우 이외에도 꽤 된다. 인도네시아 쓰나미, 아이티 지진 등 최근의 재앙들에는 예외 없이 기후무기 음모론이 끼어든다. 즉, 전자기파를 이용해서 원격으로 날씨를 바꾸고 지진을 일으키고 화산을 폭발시키는 식의 환경 테러리즘이 등장하고 있다는 식의 주장까지도 있다. 이 주장의 최신판은 21세기 사회주의 영도자 중 한분이신 베네수엘라 차베스 대통령이다.[또 다른 관련 글]

한편 음모론을 꼭 핍박받는 좌익만 주장하는 것은 아니다. 사실 잘 알려진 음모론 중 프리메이슨이 전 세계를 장악하고 있다는 주장의 배경 이론(?)은 밀턴 프리드먼의 경제이론이라는 점에서 오히려 우익적이다. 또 최근 천안함의 비극적인 사고의 배후를 음모론으로 떡칠하고 있는 이들은 조중동이다. 그런 의미에서 음모론은 좌우에 관계없이 자신의 세계관과 사실관계 사이의 빈틈을 채우는 자신만의 편견일 따름이다.

요즘 조중동을 읽으면 북한은 우리가 도저히 못이길 엄청난 군사력을 지니고 있는 나라라는 사실을 알게 된다

나 역시도 때로는 ‘핵무기가 발명된 지 언젠데 그게 최신무기일까. 지금은 무슨 첨단무기가 있을까?’랄지 ‘1969년에 달에 갔다 온 기술로 지금쯤 토성까지는 갔어야 되는 거 아냐?’라는 생각을 가끔 하지만, 결국 진실은 사실관계가 촘촘히 맞춰지기 전까지는 섣불리 재단해서는 안 된다는, 소극적인 자세로 돌아오곤 한다. 음모론에 지나치게 적극적인 이는 대개 다른 의도가 있기 때문이라 생각하기 때문이다. 어떤 찌라시들처럼.

6 thoughts on “음모론이 꾸미고 있는 음모

  1. 나무

    예전에 읽은 어떤 책에서는 UFO가 죽지않고 아마존으로 도망간 히틀러가 보내는 정찰기라고 하더군요.
    내가 찌라시를 만든다면 그 책을 근거로 제3세계에서 온 미확인 물체가 그랬다고 하겠습니다.
    아니라고 한다면 그 근거를 내놓으라고 윽박지르면 증명하기가 거시기하니 꼬리를 내릴텐데 말이죠.
    요즘은 신문을 가장한 찌라시에서 공상퇴페소설을 너무 써서 상상력마저 압도당하고 있습니다.
    오늘이 지구의 날이라 나무로 만든 종이가 엄청 아까운 생각이 부쩍 더 듭니다.ㅜㅜ

    Reply
    1. foog

      사실 현재 정황상 들키지 않고 물기둥이나 폭음이나 물고기의 죽음 없이 천안함을 그렇게 만들 수 있는 것은 레이저 무기를 장착한 UFO밖에 없습니다. 조중동도 아마 UFO를 주장하고 싶어서 입이 근질근질할 겁니다. 뉴데일리라는 미친 언론은 벌써 레이저건을 언급하고 있더군요.

      Reply
  2. tomahawk28

    예전엔 지하철 가판대에서 파는 선데이서울보단 조중동이 좀더 진지하고 무거운 태도라고 생각했는데 요즘엔 거의 막상막하같에요.

    Reply
  3. 김치군

    요즘 저런것들을 보면서..

    다들 참 상상력이 풍부해졌구나.. 하는 생각을 합니다. 상상력 하나는 다들 대박이라니까요-_-b…

    Reply
  4. Pingback: 복씨네

  5. 자작나무

    언론에 있는 사람으로서 제목의 중요성을 항상 생각하게 됩니다. 사람을 낚는 제목도 있지만 正名 혹은 본질을 드러내는 제목도 있겠지요. 오늘 foog님이 쓴 제목은 후자 중에서도 수준급이군요. 즐거운 마음으로 잘 읽었습니다.

    Reply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