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콰도르에서 무슨 일이?

에콰도르는 일요일 라파엘 코레아 Rafael Correa 의 권력을 확대하고 그의 – 베네주엘라, 볼리비아와의 좌익 연합을 엄격하게 유지하는 – “21세기형 사회주의”로 인도하는 새 헌법에 대한 투표를 실시했다.

7월 24일 제헌의회를 통과한 새로운 마그나카르타는 인구 1천3백9십만의, — 인구의 반은 빈곤층이고 — 주로 석유수출과 이민자로부터의 송금에 의존하는 작은 나라의 경제에 대한 정부의 권한을 강화할 것이다.

리서치 회사 Cedatos의 사견에 따르면 이번 투표에서 개혁안은 에콰도르인의 60% 정도가 지지할 것으로 예상된다. 약 24% 이상이 개혁안에 반대할 것이다. 또 다른 독립적인 조사기관인 Market이 시행한 조사에 따르면 새 헌법은 투표의 31%에 대해 60%로 승인받을 것이라고 예상했다.

정부는 지지율 차이가 70%일것이라고 믿고 있다.

[원문 및 전문보기]

2 thoughts on “에콰도르에서 무슨 일이?

  1. 말 많았던 그 투표가 이제 시작되는군요.
    일단 차베스가 젤 먼저 실패했고.. 모랄레스도 그런데 코레아 쪽은 의외로 괜찮은 전망이 나오고 있네요. 결과가 기대됩니다.

    Reply
    1. foog

      펄님 댓글을 보니 코리아보다는 코레아라고 표기하는 것이 낫겠네요. (좀 엉뚱한 민족주의? ^^ )

      Reply

Leave a Reply